'케인 구단 최다 267골' 토트넘, 맨시티 1-0 격파...손흥민 84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해리 케인이 맨시티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267골로 토트넘 구단 역대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AFP=연합뉴스

해리 케인이 맨시티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267골로 토트넘 구단 역대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AFP=연합뉴스

토트넘이 안방에서 강호 맨체스터시티를 잡았다. 해리 케인(30·잉글랜드)이 토트넘 구단 역대 최다골을 터트렸고, 손흥민(31)도 84분간 뛰고 ‘폭풍 드리블’을 펼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맨시티를 1-0으로 꺾었다. 케인이 전반 15분 결승골이자 토트넘 구단 역대 최다인 267호골을 뽑아냈다.

5위 토트넘은 12승3무7패(승점39)를 기록,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이 걸린 4위에 위치한 뉴캐슬 유나이티드(승점40)를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리그 2연승이자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을 포함하면 3연승이다. 반면 2위 맨시티는 14승3무4패(승점45)에 그치며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아스널(승점50)과 승점 5점 격차를 줄이지 못했다. 토트넘은 홈에서 맨시티전 5연승을 달렸다. 아울러 지난달 20일 맨시티에 당했던 2-4 역전패를 설욕했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맨시티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맨시티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선발출전해 후반 39분까지 84분을 소화했다. 지난달 29일 FA컵 프레스턴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2경기 연속골 사냥에는 실패했다. 손흥민은 역습 상황에서 속도 높은 장거리 드리블로 중앙을 파고들며 맨시티를 괴롭혔다.

이 경기 전까지 맨시티를 상대로 7골-3도움을 올려 ‘맨시티 킬러’라 불린 손흥민은 2019년부터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홈 4경기에서 모두 골맛을 봤고 팀도 4경기 모두 이긴 바 있다. 이날 맨시티전 홈 5경기 연속골은 불발됐다. 손흥민은 올 시즌 각종대회에서 8골-3도움 기록 중이다.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이 지난 1일 담낭 절제 수술을 받아 회복 중이다. 대신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가 벤치에서 지휘했다. 손흥민과 케인, 데얀 클루셉스키를 스리톱으로 내세웠다. 오른쪽 윙백에 에메르송 로얄이 선발 출전했고, 겨울이적시장에서 스포르팅에서 데려온 페드로 포로는 벤치 대기했다.

맨시티는 원톱 공격수 엘링 홀란이 선발출전하고 케빈 더 브라위너는 벤치에서 출발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손흥민을 의식했는지 리코 루이스를 왼쪽 수비로 돌리는 대신 카일 워커를 오른쪽 수비에 세웠다.

맨시티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펼치는 손흥민(가운데). AFP=연합뉴스

맨시티전에서 드리블 돌파를 펼치는 손흥민(가운데).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전반 1분 토트넘 진영부터 약 50m 거리를 드리블을 치고 나갔지만 상대에 저지 당했다. 2019년 번리전 골을 연상시키는 드리블이었다.

맨시티는 공격시에는 3-2-4-1 포메이션을 썼는데, 토트넘이 강력한 전방 압박을 펼친 끝에 전반 15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달려들어 공을 인터셉트한 뒤 넘어지며 오른쪽으로 패스를 툭 내줬다. 케인이 지체 없이 오른발 대각선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벤치의 과르디올라 감독은 물병을 내던지고 민머리를 감싸 쥐며 아쉬워했다. 토트넘 구단은 홈구장 전광판을 통해 케인의 구단 최다골 기록 경신을 축하했다.

케인이 토트넘 소속으로 267번째 골을 터트렸다. 1960년대 활약한 지미 그리브스(266골)를 넘어 토트넘 구단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케인이 토트넘 소속으로 267번째 골을 터트렸다. 1960년대 활약한 지미 그리브스(266골)를 넘어 토트넘 구단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케인은 2011년부터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416경기 만에 267번째 골을 터트렸다. 1960년대 활약한 지미 그리브스(잉글랜드, 266골)를 넘어 토트넘 구단 최다골 주인공이 됐다. 케인은 앨런 시어러(260골)와 웨인 루니(208골)에 이어 역대 3번째로 프리미어리그 200골을 달성했다. 케인은 역대 최단기간인 304경기 만에 200골에 도달했다. 케인은 올 시즌 리그 17호골을 기록, 득점 선두 홀란(25골)을 8골 차로 추격했다.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케인(왼쪽). 로이터=연합뉴스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케인(왼쪽). 로이터=연합뉴스

토트넘은 전반에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전반 44분 케인의 연속 슈팅이 막혔다. 전반 추가시간 맨시티 리야드 마레즈의 왼발 발리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하고 나오면서, 전반은 토트넘이 1-0으로 리드한 채 끝났다. 토트넘은 전반에 볼 점유율 33대67, 패스 횟수도 159대335로 밀렸으나 효율적인 역습을 펼쳤다.

전술 지시를 하는 과르디올라(왼쪽 둘째) 맨시티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전술 지시를 하는 과르디올라(왼쪽 둘째) 맨시티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맨시티 공격수 홀란이 전반에 슈팅 0개에 그치자, 결국 과르디올라 감독은 후반 14분 마레즈를 빼고 ‘에이스’ 더 브라위너를 교체로 넣었다. 후반 18분 더 브라위너의 허를 찌르는 프리킥을 훌리안 알바레스가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토트넘 에릭 다이어 허벅지 맞고 나갔다.

후반 20분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이 장거리 드리블을 치고 들어가 왼쪽의 페리시치에 패스를 내줬다. 페리시치가 원터치 크로스를 올렸지만 문전쇄도한 케인 다리에 걸리지 않았다. 후반 24분 손흥민이 중앙을 돌파해 패스를 내줬다. 케인이 수비 2명 사이를 뚫고 들어가 슈팅을 연결했지만 골키퍼 맞고 본인 몸 맞고 나갔다.

손흥민이 후반 31분 드리블 후 날카로운 왼발 장거리슛을 쐈지만 골키퍼 맞고 나왔다. 토트넘은 후반 39분에 손흥민을 빼고 이브 비수마를 넣어 중앙 미드필더를 3명으로 늘렸다. 경쟁자 포로가 영입되자 토트넘 오른쪽 윙백 에메르송이 각성하고 맨시티 측면 공격수 잭 그릴리쉬를 봉쇄했다.

후반 41분 토트넘 수비수 로메로가 그릴리쉬를 걸려 넘어뜨려 경고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곧바로 클루셉스키를 빼고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를 넣었다. 후반 추가시간 5분이 주어진 가운데 10명이 싸운 토트넘은 한 골 차 승리를 지켜냈다.

통계업체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무난한 평점 6.6점을 줬다. 호이비에르에게 최고점 7.8점, 케인에게 7.5점을 부여했다. 토트넘은 12일 레스터시티와 리그 경기, 15일 AC밀란(이탈리아)과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앞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