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희사랑' 강신업, 컷오프에 분노 "X같은 국민의힘 탈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 뉴스1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 뉴스1

김건희 여사의 팬카페인 ‘건희사랑’ 회장 출신인 강신업 변호사가 5일 국민의힘 전당대회 예비경선에서 컷오프(탈락)됐다. 이에 강 변호사는 격렬하게 반발하며 당을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강 변호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끝났다"라고 적었다. 이어 거친 욕설을 섞어 "한마디로 X같은 당"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는 국민의힘을 탈당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 강신업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이날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등록후보자 적격 심사 결과 당대표 후보 중에선 강신업 후보를, 최고위원 후보 중에서는 김세의·신혜식 후보 등을 탈락시켰다.

그 결과 당대표 후보로는 김기현, 안철수, 윤상현, 조경태, 천하람, 황교안 등 6명이 예비경선 진출자가 됐다. 최고위원 후보는 13명으로 김병민, 김용태, 김재원, 문병호, 민병삼, 박성중, 이만희, 이용, 정미경, 조수진, 천강정, 태영호, 허은아 후보가 예비경선에 진출하게 됐다. 청년 최고위원 후보는 신청자 전원이 모두 예비경선에 진출한다.

당 선관위는 이후 8일과 9일 양일간 책임당원 여론조사 예비경선을 거쳐 10일 본경선 진출자를 발표한다. 예비경선은 책임당원 6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로 방식으로 실시돼 대의원·책임당원·일반당원 등 약 84만명이 투표권을 갖는 본경선과 차이가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