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이태원참사 추모제 개최…이재명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에 최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태원 참사’ 발생 100일째인 5일 국회에서추모제가 열렸다.

이날 국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오늘 오전 10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희생자 유가족과 생존자, 이태원 상인과 여야 지도부, 김진표 국회의장 등이 참여하는 이태원 참사 추모제를 열었다.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국회추모제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원불교 추모의례에 맞춰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국회추모제에서 김진표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원불교 추모의례에 맞춰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진표 국회의장은 추모사에서  “국회는 오늘 여야가 함께 준비한 국회의 다짐을 발표한다”며 “참사 원인과 진상을 분명하게 밝히고 다신 이런 불행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여야가 노력하겠다고 하는 다짐”이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늦은 정의는 정의가 아니라는 말이 있다.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규명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건 아무리 많은 세월이 흘러도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지난 100일 동안 많은 것이 바뀌고 또 여전히 바뀌지 않은 것들이 있다”며 “평범한 누군가의 엄마 아빠였던 유족들은 차가운 길 위에서 진상 규명 위해 싸우는 투사가 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날 이후 유족에게 세상은 까만 잿빛이지만 대통령도, 정부도, 여당도 10.29 이전과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이태원 참사 희생자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국가는 유족들의 슬픔과 고통을 방치할 따름이다. 희생자 옆에 없었던 국가는 지금도 유족 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오늘 이 자리에 대통령이 직접 와서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을 위로했으면 어떨까 생각해본다”며 “참으로 아쉬운 마음이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는 과연 그날 무엇을 했는지, 국가는 참혹한 아픔 앞에 어떤 책임을 졌는지, 이를 밝힐 책무는 우리 정치에 있다. 국민이 우리에게 부여한 소명을 외면치 않겠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위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민주당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정부와 집권 여당은 사회적 참사에 무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시는 우리 사회에서 대형 사회적 참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 비대위원장은 “지난 100일 동안 피해자 유가족 입장에서는 미흡한 점이 적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면서 “국민의힘은 유가족 여러분들과 함께 미래를 바라보면서 집권 여당의 책무를 다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에 유족들은 “각성하라” “반성하라”고 외치며 정 위원장에게 항의했다.

이날 김 의장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는 ‘국회의 다짐’을 통해 “이와 같은 참사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대책 마련, 그리고 희생자 추모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며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를 추모하고 기억하는 사업을 적극 추진하며 피해자에 대한 지원도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참사 국회추모제에서 종교 추모의례가 진행되고 있다. 뉴스1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참사 국회추모제에서 종교 추모의례가 진행되고 있다. 뉴스1

한편 추모제에서는 생존자와 유가족 증언도 진행됐다.

참사 당시 생존한 김초롱씨는 “참사의 유일한 원인은 그간 해온 군중 밀집 관리를 하지 않은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진상 규명이 절실하다. 우리의 트라우마를 없애고 일상으로 빨리 돌아가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참사 희생자인 고 이지한씨의 아버지 이종철씨는 유족이 지난 4일 서울광장에 설치한 분향소를 서울시가 6일 오후 1시까지 자진 철거하라고 통보한 데 대해 “저희가 치울 테니 많은 국화꽃으로 단장된 합동분향소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이씨는 “(이 같은 요청을 수용하지 않고) 서울광장 분향소를 철거하려 하면 휘발유를 준비해 놓고 전부 아이들을 따라갈 것”이라며 “철거하러 오는 순간 제2의 참사를 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다른 유족들이 오열하며 “분향소 좀 설치해달라”고 큰소리로 외치기도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