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억9000만원 잭팟 터졌다…로또 1등 '행운의 주인공' 7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노원구의 한 복권판매점. 뉴스1

서울 노원구의 한 복권판매점. 뉴스1

4일 로또복권 당첨자는 총 7명으로, 이들은 각 40억9000만원을 당첨금으로 받는다.

로또복권 운영사 동행복권은 제1053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22, 26, 29, 30, 34, 45’가 1등 당첨번호로 뽑혔다고 이날 밝혔다.

2등 보너스 번호는 ‘15’다.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7명으로, 이들은 40억9037만원씩 받는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64명으로 당첨금은 각 7456만원씩이다.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702명으로 177만원씩 받게 된다.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등(고정 당첨금 5만원)은 13만6905명이며, 당첨번호 3개가 일치한 5등(고정 당첨금 5000원)은 236만7764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