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플랫폼 지고 로봇산업·의료AI 뜬다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25호 14면

저무는 긴축 시대, 주식·채권·금 전문가 3인의 투자 가이드

최근 ‘킹달러’의 힘이 빠지고 각국의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면서 긴축의 시대가 조만간 끝날 것이란 기대감에 자산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예금과 같은 안전자산으로 돈이 몰리는 ‘역머니무브’의 터널을 벗어나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실제 지난해 뜨거운 인기를 누렸던 예금의 전성기는 한풀 꺾인 모양새다. 지난해 연 5%를 넘어섰던 4대 시중은행 정기예금 금리는 올 1월  3%대로 뚝 떨어지면서 신규 가입액도 반토막이 났다. 반면 새해 들어 주식시장 ‘토끼랠리’에 빚투(빚내서 투자)는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개인이 증권사로부터 주식매수 자금을 빌려 투자하는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월 초 15조원대에서 1월 말에는 16조원을 넘어섰다. 금리 인상의 마무리 국면에서 불황에 강한 채권과 금의 인기도 달아오르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월 개인의 채권 순매수 규모는 2조82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283억)과 비교해 무려 9배 가까이 증가했다. 달러가 힘을 잃으면서 금값도 고공행진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긴축의 시대가 저물어감에 따라 예금 위주였던 고금리시대 포트폴리오를 점검해야 할 때라고 조언한다. 중앙SUNDAY는 긴축의 마무리 국면에서 주식·채권·금 전문가를 통해 2023년 흐름과 투자전략을 짚어봤다.

이선엽 이사는 “산업의 체질이 바뀌는 첫 해가 될 것”이라고 봤다. 최영재 기자

이선엽 이사는 “산업의 체질이 바뀌는 첫 해가 될 것”이라고 봤다. 최영재 기자

“지난해 9월 주가 바닥은 지났다.” 이선엽 신한투자증권 이사는 최근 경기 둔화 우려에도 주가가 상승 흐름을 타고 있는데 대해 “속도의 문제일 뿐, 시장은 이미 회복 국면으로 들어섰다”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 “앞서 치고 나간다”는 의미로 ‘여의도 야전사령관’으로 불리는 그는 지난해 주도업종으로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2차전지·방산·원자력)을 제시해 큰 주목을 받았다. 그는 “올해는 미국을 비롯해 각국이 산업의 체질을 바꾸고 그것이 주가에 반영되는 첫해가 될 것”이라고 시장의 재편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최근 상승 흐름을 어떻게 봐야 하나.
“경기 불황 속에 최근 SK하이닉스나 마이크론은 줄줄이 감산을 선언했다. 감산을 통해 이익 훼손이 줄기 시작하는 때가 주가 바닥에 가깝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하락을 멈췄다고 볼 수 있다. 은행들은 주주환원 정책 확대를 발표했다. 조선업종도 경기와 무관하게 수주가 밀려들어 실적 전망치를 크게 올리고 있다. 올해 경기 둔화로 고전하는 기업들도 있겠지만, 시가총액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업 상당수가 올해는 지난해보다 나아질 것을 암시하고 있다. 주가는 지난해 9월이 바닥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올해 주시해야 할 변수는.
“지금 시장이 두려워하는 건 연준의 수요를 훼손시키는 정책이 아직 덜 끝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미 연준이 물가를 잡는다고 경착륙으로 이끌 순 없다는 점이다. 고물가는 암에 비유된다. 깨끗이 도려내는 게 맞다. 문제는 환자가 그 수술을 견딜 체력이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물가를 잡으려고 금융위기를 초래할 순 없다. 때문에 단칼에 도려내는 수술이 아니라 항암치료를 이어가야 하는 양상이다. 물가를 확실히 잡지 못하니 회복 국면에서도 V자 반등은 기대하기 어렵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럼 투자 전략은 어떻게.
“크게 두 가지다. 우선 길목 지키기 전략이다. 정책과 기술 발전에 따라 관련 산업이 순차적으로 주가가 오를 수 있으니 몇 개 후보군을 정해 미리 길목을 지키는 방법이다. 빠른 순환매도 요구된다. 코로나 이후 주도주의 수명은 3개월 이내로 점점 짧아지는 추세다. 목표수익률을 정하고, 그 수익이 달성됐다면 투자기간에 상관없이 차익 실현을 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
어느 길목을 지켜야 할까. 새로운 주도 업종은.
“그동안 글로벌 시장을 주도한 건 플랫폼 경제였다. 문제는 이들 기업의 독점적 구조다. 양극화 심화에 따라 각국이 규제에 나서며, 이들 플랫폼 경제를 국가 성장의 원동력으로 삼기 어려워졌다. 이 때문에 중산층 육성방안으로 제조업에서 답을 찾기 시작했다. 제조기업을 유치하려면 먼저 인프라를 깔아야 한다. 도로도 정비하고 전력 설비도 갖춰야 한다. 현재 이런 기업들이 1차적으로 시장을 이끌고 있다. 태양광업체인 퍼스트 솔라, 제너럴 일렉트릭 같은 전력기업의 주가 상승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국내 기업에도 기회다. 미국은 과거 30년 동안 제조업을 등한시한 탓에, 관련 산업이 거의 고사 상태다. 국내 기업에 수주가 밀려든다. 또 공장을 가동하려면 노동력이 필요한데, 인력은 부족하고 임금은 비싸다. 대안은 자동화다. 로봇산업의 성장이 기대된다. 인공지능 관련해선 챗GPT의 성장세가 무섭다. 챗GPT는 미국의 인공지능 연구기업 오픈AI가 내놓은 인공지능 모델로, 공동 설립자 중 한 명이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다. 그 발전속도가 위력적이다. 국내에서도 암 진단에 챗GPT를 활용하는 의료AI 선도업체 등에 관심이 뜨겁다. 단 며칠 만에 100% 넘게 주가가 치솟기도 했다. 관련 산업의 파급 효과가 상당할 수 있다. 이런 챗GPT를 돌리려면 컴퓨터도 좋아야 하고, 클라우드도 개선돼야 한다. 과거 LTE가 등장하면서 휴대폰의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고 유튜브, 게임, 엔터테인먼트 등 관련 산업이 뜨기 시작한 것처럼, 글로벌 산업의 지형도를 바꿀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