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尹정부 5년 동안 개인정치 없을 것"…페이스북 닫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친윤 핵심인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윤석열 정부 5년 동안 장제원의 개인 정치는 없을 것”이라는 말을 남긴 채 페이스북을 닫았다.

2일 장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저를 대통령 뜻까지 왜곡하는 사람으로 낙인찍으려 하고 있다. 이런 정치현실이 참 개탄스럽다”며 자신의 말을 왜곡, 재생산해 전당대회에 이용하려는 이들이 있다고 불편해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연합뉴스

“정치를 하면서 단 한번도 자리를 탐하거나 자리를 놓고 거래한 적이 없다”고 강조한 장 의원은 “일부 후보 측에서 ‘장제원 사무총장설’을 퍼드리며 정치적 음해를 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 5년 동안 장제원의 개인 정치는 없을 것이며 차기 당 지도부에서 어떠한 임명직 당직도 맡지 않겠다. 사심 없이 윤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헌신하겠다”라고 했다.

장 의원은 오후에 페이스북을 닫았다.

최근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 전 의원이 ‘대통령을 기만’, ‘눈물의 신파극’, ‘대통령과 참모들을 갈라치기했다’며 거칠게 몰아 세운 바 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의 의중이 실린 것 아니냐는 등 여러 해석이 따라붙었다.

이런 논란을 피하려 페이스북을 닫은 장 의원은 전당대회가 끝나면 다시 SNS활동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