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특검, 이상민 탄핵안’ 유보…민주당 의총서 강경노선 급제동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3면

2일 더불어민주당 의총에서 김건희 여사 특검 및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안 당론 채택이 불발된 가운데 ‘처럼회’ 등 민주당 강경파 의원들이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2일 더불어민주당 의총에서 김건희 여사 특검 및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안 당론 채택이 불발된 가운데 ‘처럼회’ 등 민주당 강경파 의원들이 국회 로텐더홀에서 농성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김건희 여사 특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 등을 놓고 더불어민주당이 2일 의원총회에서 2시간30분간 격론을 벌인 끝에 당론 채택을 유보했다. 이재명 대표 검찰 수사에 대한 방탄이란 내부 반발로 지도부 강경 노선이 제동이 걸린 셈이다.

당초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총에서 두 안건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쪽에 무게를 뒀다. 조정식 사무총장의 당무 보고에 이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진상조사TF 중간 보고(송기헌 의원), 이상민 장관 탄핵 추진 방안 발제(박주민 의원) 순서를 잡았다.

하지만 17명의 의원이 자유토론에 나서면서 이 장관 탄핵과 김 여사 특검을 신중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거 쏟아졌다. 한 의원은 “이 장관 탄핵안이 총선 직전에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되면 그 후폭풍을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느냐. 선거를 망치려고 작정했냐”고 주장했다고 한다. 율사 출신 의원들 사이에선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통과시키더라도 탄핵소추권자인 김도읍 법사위원장이 여당 의원이라 소추에 소극적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또한 “탄핵보다는 이태원 참사 특검을 통해 (이 장관에게) 보다 큰 형사 책임을 묻는 게 필요하다”는 취지의 주장도 나왔다.

김건희 여사 특검에 대해서도 “특검의 필요성에는 동의하지만 국민적 공감대를 먼저 만들고 자료를 제대로 축적하는 게 필요하다”는 신중론이 나왔다. 한 의원은 “오는 10일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1심 판결 뒤 판결문을 토대로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지도부가 결정한 주말(4일) 장외투쟁을 두고도 격론이 벌어졌다. 이원욱 의원은 “장외 집회에 참석해 달라고 (지역구에) 연락했더니 몇 명 신청도 안 하더라”며 “팬덤 정치에 기대는 건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장외 집회는 방탄으로 비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의총 종료 후 “이상민 장관 탄핵, 김건희 여사 특검 문제를 의원들이 지도부에 일임했다”며 “절차를 어떻게 끌고 갈 것인지 3일께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