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 70세 노인부터 버스 무료"…전국서 첫 도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6월 28일부터 전국 최초 시행

홍준표 대구시장이 올해 6월 말부터 대구에 거주하는 70세 이상 어르신들의 시내버스 무상 이용제도를 전국 최초로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홍준표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관련 법에)65세 ‘부터’가 아닌 ‘이상’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70세로 규정 하더라도 아무런 하자가 없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노인복지법에 따르면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는 65세 이상인 자에 대해 공공시설을 무료 또는 할인 금액으로 이용하게 할 수 있다.

홍 시장이 언급한 시내버스 무상 이용제도 대상은 대구에 거주하는 70세 이상 어르신이며, 무상 이용을 위해선 거주지 행정복지센터에서 발급하는 어르신 무임 교통카드를 이용해야 한다.

홍 시장은 아울러 “지하철·지상철 등 도시철도 이용에서도 현재 65세 이상으로 되어 있는 무상 이용 규정을 70세로 상향 조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UN) 발표에 따르면 청년 기준은 18세부터 65세까지이고, 66세부터 79세까지는 장년, 노인은 80세부터”라며 “100세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노인 세대 설정이 긴요하다”고 부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