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플갱어 살인' 왜…20대女, 닮은꼴 찾아 살해한 충격적인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독일의 20대 여성이 자기 죽음을 위장하기 위해 자신과 똑 닮은 사람을 살해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30일(현지시각)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현지 수사당국은 이라크계 독일인 미용사 샤라반 K(23)가 지난해 8월 가정 내 불화를 피해 잠적하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계획했다고 보고 있다.

그는 자신과 닮은 여성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찾아내 살해하고, 자신이 죽은 것처럼 꾸밀 작정이었다는 것이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샤라반은 온라인상에서 수많은 여성과 연락하다 같은 달 16일 알제리인 뷰티 블로거 카디자 O(23)에게 화장품을 주겠다고 속여 불러냈다.

그는 친구 샤키르 K와 함께 카디자를 자신의 차에 태워 하일브론과 잉골슈타트 사이 숲으로 데려간 뒤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시신은 잉골슈타트 강변의 조용한 주택가에 주차된 차량에서 샤라반의 부모에게 발견됐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피해자는 50차례 이상 흉기에 찔렸고 얼굴이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경찰은 첫날 샤라반 가족들의 확인을 거쳐 피해자를 샤라반으로 추정했으나, 이튿날 부검 감정서를 통해 진짜 정체를 밝혀냈다.

경찰은 피해자 카디자가 검은색 긴 생머리, 어두운 피부색, 진한 화장 등을 하고 있어 샤라반과 놀랄 만큼 닮아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현지 매체들은 이 사건을 '도플갱어 살인'이라고 부른다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샤라반과 샤키르는 범행 후 며칠 만에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았으나 최근까지도 살해 동기는 미궁 속에 있었다.

샤키르와 샤라반에 대한 체포영장은 지난 26일과 27일 각각 발부됐다. 검찰은 목격자 진술을 추가 확보한 뒤 이들을 기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