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책방 여는 文 대통령이 추천한 이 책…"이 시대 손꼽히는 작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이 추천한 사진 에세이 『말하는 눈』,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교보문고·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통령이 추천한 사진 에세이 『말하는 눈』,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교보문고·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진 에세이 『말하는 눈』을 추천했다.

문 전 대통령은 29일 페이스북에 이 책에 대해 “이 시대의 손꼽히는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노순택이 책으로 펴낸 첫 사진론”이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한장의 사진이 말해주는 직관적이고 강력한 메시지에 전율을 느낄 때가 있다”며 “순간을 포착해 낸 치열한 작가 정신에 매료된다”고 말했다.

이어 “작은 출판사의 첫 출판과 그에 담겨있을 포부에 응원을 보낸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통령이 소개한 이 책은 펀딩커뮤니티 ‘텀블벅’ 모금을 통해 지난해 말 출판사 한밤의빛에서 펴낸 책이다.

사진작가인 노순택의 글과 사진을 엮은 것으로, ‘여는 글: 말하려던 눈들’을 시작으로 ‘쓰러진 당신을, 나는 찍지요’ ‘밥 먹을 땐 쏘지 마라’ ‘사진의 시간, 시간의 사진’ ‘기억은 선, 망각은 악인가’ ‘닫는 글: 그때, 내가 본 것의 의미’ 등 목차로 구성돼 있다.

지난해 5월 퇴임 이후 경남 양산 평산마을로 낙향한 문 전 대통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도서를 추천하며 지지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르면 내달 평산마을에 동네 책방을 열 계획이라고 지난해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평산마을 한 주택의 내부를 개조하는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