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안철수 "모으고 모아 1500억 기부"…다 해진 양말 들어보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없이 지내는 사람들도 있는데 물건을 아껴야 한다. 그래서 모으고 모아서 1500억원을 기부했다."

국민의힘당대표 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29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이같이 말했다. 한 청년 당원이 선물한 양말로 갈아신기 위해 신고 있던 해진 양말을 들어보이면서다.

안 의원이 신고 있던 양말은 발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로 해져 있었다. 안 의원에게 양말을 선물한 청년 당원은 "전날 의원님의 구멍 난 양말을 언론을 통해 접했다"고 선물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안 의원은 "물건, 음식을 정말 아낀다. 양말은 구멍 나기 직전인 게 많다. 새로 양말을 선물 받았으니 제대로 잘 신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9일 경기도 양주시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수도권 청년들의 미래를 위한 토크 콘서트에서 지지자로부터 새 양말을 선물 받은 뒤 자신의 낡은 양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9일 경기도 양주시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열린 수도권 청년들의 미래를 위한 토크 콘서트에서 지지자로부터 새 양말을 선물 받은 뒤 자신의 낡은 양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안 의원은 이날 토크콘서트에서 국민의힘 3대 개혁을 언급하면서 청년 인재 양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MZ세대에 대해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많이 배우고 가장 많이 노력하고 가장 재능이 많은 세대인 것 같다. 동시에 사회·경제적으로는 자기 꿈을 펼칠 수 있는, 일할 기회가 박탈된 세대"라며 "그 사회 구조는 저를 포함 기성세대가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벌써 10년도 전부터 이 문제가 시작됐다. 카이스트 교수를 하면서청춘콘서트를 했다"며 "항상 '열악한 환경을 만든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로 시작했다"고 했다.

안 의원은 "청년과 잘 소통하는 진짜 비결은 경청인 것 같다"며 "보통 서로 만나서 얘기할 때 소통을 잘한다 하면 자기 생각을 상대방에게 전달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소통을 잘한다는 것은 잘 듣는 게 80% 이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