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검찰이 쓰면 증거 되는 독재 시대”…출석 D-1 총력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차 검찰 출석 조사를 하루 앞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야당의 텃밭인 전북 익산과 군산을 찾아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전북 군산 공설시장 방문 직후 연단에 올라 “국민이 아니라 소수 권력자가 나라의 주인이 되는 비정상 사태, 바로 독재의 시대가 왔다”며 “다시 우리 국민이 나설 때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음 날(28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여느 때보다 강한 어조로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유신 군사독재 시절에도 누군가를 감옥에 보내고 처벌하려면 증거가 있어야 됐고, 증거를 만들려고 고문을 해서 가짜 자술서라도 만들었다”며 “그런데 지금은 증거가 필요 없다. 그냥 검찰이 쓰면 그게 죄의 증거가 된다”고 주장했다. “우리가 목숨을 바쳐서 피 흘려 지켜온 민주주의가 부패하고 있다”며 “방치하면 그들의 세상이 된다”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이어 “1인 1표 민주공화국에서는 숫자가 최고 아니냐. 물방울이 모여 강물이 되듯, 다시 작은 실천을 모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찾아 검찰을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관련 피의자 조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전북 군산시 공설시장을 찾아 검찰을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이 대표는 2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 관련 피의자 조사를 받는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시장 방문 직전엔 SNS를 통해 자신을 향한 배임·특혜 의혹도 반박했다. ‘성남 대장동 사업은 5503억원을 환수하고 세금 지원이 없었지만, 부산 엘시티는 1000억원의 세금 지원을 하고 공익환수 금액은 0원이었다’는 내용의 그래픽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것이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 18일 서울중앙지검 출석 방침을 밝힐 때도 “그러면 공공 개발을 포기해버린 엘시티의 부산시장은 배임죄냐”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한 바 있다.

전북 지역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함께 연단에 올라 힘을 보탰다. 신영대 의원(전북 군산)은 400여 명의 지지자를 향해 “윤석열을 믿습니까, 검찰을 믿습니까”라고 물은 뒤 “그러면 이 대표가 ‘이건 결백하다’고 하면 우리 당원과 국민은 이를 믿어야 하지 않겠냐”고 외쳤다. 민주당 전북도당 위원장인 한병도 의원(전북 익산을)도 “민주당이 하나로 똘똘 뭉치고 단합해서, 이재명을 지키고 검찰 독재를 끝장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전북 익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선 당 지도부가 일제히 검찰을 성토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에 대해 “오죽하면 다 끝난 사건(성남FC 후원금 의혹)을 끄집어내 재수사하는 무리수를 뒀고, 삼류소설을 방불케 하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으로 옭아맸다”며 “이제는 돌고 돌아 또 대장동 타령을 한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선택적이고 편파적인 수사와 기소는 유사 이래 최악의 수준”며 “윤석열 검찰의 몹쓸 행태는 길이길이 흑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과 전국청년위원회 관계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전국대학생위원회 윤석열 검찰정권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2023.1.27/뉴스1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용기 의원과 전국청년위원회 관계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전국대학생위원회 윤석열 검찰정권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2023.1.27/뉴스1

국회에서도 종일 지원 사격이 이어졌다. 전용기 의원 등 민주당 청년위원회 소속 40여명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윤석열 검찰 정권 규탄대회’를 열고 “정적 제거를 위한 검찰의 과도한 수사를 규탄한다”고 외쳤다. 전 의원은 “검찰의 선택적 수사가 도를 지나쳤다”며 “내 편이면 있던 죄도 사라지고 다른 편이면 없던 죄도 생기는 것이 작금의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박범계·김남국·김승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대장동 일당’ 공소장에 적시한 이 대표 관련 혐의에 대해 “허위사실로 점철된 괴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이 대표가 김만배씨로부터 ‘지분 절반을 주겠다’는 의사를 전달받고 승인했다는 공소장 내용에 대해 “정영학 녹취록 등 객관적 물증을 보면 황당무계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2016년 11월 서판교 터널 개설 비밀을 누설해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이들은 “네티즌도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을 대단한 기밀처럼 포장해 범죄자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