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정치생명 끝…감옥 가봐라, 죄 있단 사람있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오는 28일 검찰에 출석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정치적 생명이 끝난 것으로 보인다”고 저격했다.

진 교수는 전날(26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감옥에 가봐라. 죄 있어서 온 사람 어디 있나. 정치인 중에서 한 번이라도 ‘내 죄 있소’라며 끌려간 사람 있었는가"라고 물은 뒤 “제가 봤을 때 이분(이 대표) 이제 정치생명 끝났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광운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광운대 교수. 연합뉴스

이어 “곽상도 (전 의원)도 뇌물 50억원을 받아도 정치탄압이라고 한다”며 “그런 분(이 대표)한테 목숨을 걸 경우 당 전체가 수렁으로 끌려 들어간다”고 지적했다.

또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가 ‘정치탄압’이라는 민주당 측 입장에 대해선 “지금 의원들이 그러는 이유는 자기 정치하는 것"이라며 "당보다는 내 공천이 더 중요한 사람들이다. 강성 당원들에게 어필하면 공천을 받고, 심지어 초선이 최고위원까지 올라가는 걸 봐서 그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선당후사를 해야 하는데 오로지 자기 이익을 위해서 당을 저버리는 사람들”이라며 “놀라운 건 뭐냐 하면 민주당 사람들이 자기 당 걱정을 나보다도 안 한다. 이해가 안 간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당헌(당헌당규 80조)이 규정하고 있지 않나. 당원이 만들었으면 지켜야 한다”며 사퇴를 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진 교수는 “깔끔하게 접고 대표직을 내려놓고 사법적인 리스크는 개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개인의 리스크, 당과 상관없이 성남지사 때와 경기도지사 때 했던 일로 인해 기소된 건데 거기다 왜 당의 운명을 걸고 당까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