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경력만 뽑는 고용시장…정부, 550억 들여 청년에 ‘일경험’ 제공한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정부가 550억원을 투입해 청년의 경력 형성에 도움을 주기 위한 일경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경력직 중심의 고용시장이 형성되면서 일경험이 부족해 취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청년층의 요구를 정책으로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또 대학 재학 때 미리 취업 기반을 닦을 수 있도록 학년별 일자리 포트폴리오 형성을 지원한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고용노동부는 26일 제1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청년 일경험 활성화 방안’과 ‘재학생 맞춤형 고용서비스’ 방안을 발표했다.

이정식 장관은 “정부·민간에서 실시한 각종 청년 고용실태 조사에서 청년들은 직무 경험과 경력개발이 가장 필요하다고 응답하면서도 그럴 기회가 없어 취업기회를 놓치고 있다고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체계적인 직업 탐색과 일경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청년을 경제활동 무대로 끌어내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부는 ‘기업탐방’→‘프로젝트’→‘인턴십’으로 단계를 밟도록 해 실전형 일경험을 정교하게 축적하도록 도울 방침이다. 저학년 때 기업을 방문해 대표이사와 대화, 멘토링 등을 통해 진로를 설정하고, 직무를 탐색하도록 지원한다. 이어 기업의 현업에 기반을 둔 실전형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직무 역량을 강화(프로젝트)토록 한다. 마지막으로 국내외 기업에서 직접 직무와 과업을 수행(인턴십)한다. 고용부 관계자는 “경력직을 채용하는 쪽으로 고용시장이 바뀌고 있는데도 체계적인 일경험 기회가 적다 보니 적성에도 안 맞는 기업에 마구잡이로 지원하는 게 청년 고용시장의 현실”이라며 “이런 이력서 기재용 경험에 매달리는 탓에 실제 취업에는 도움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고 정책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이 사업에 553억원을 투입해 2만명이 혜택을 보도록 할 방침이다. 지난해에도 일경험 정책을 추진했지만, 단계별로 정교하게 짜이지 않아 실효성 논란이 일었다. 지난해에는 이 정책에 50억원을 썼다. 올해 예산이 지난해 대비 10배 이상 늘어났다.

정부는 또 국민취업지원제도의 일경험 프로그램을 수행할 경우 1인당 월 50만원의 기업 지원금을 주기로 했다.

정부와 공공기관에도 일경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특히 직무 능력 향상보단 허드렛일로 흘렀던 ‘복사 인턴’을 대체하기 위해 부처별 특화 분야를 중심으로 일경험 사업을 진행한다. 외교분야, ICT·SW 분야, 도시건축 부문, 방위산업분야 등 경험이 곧 직무 능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구성할 방침이다.

재학생을 위한 별도의 고용서비스 지원체계도 마련된다. 저학년(1~2학년)을 대상으로는 ‘빌드업 프로젝트’를 제공한다. 직업심리검사, 전공 등을 고려한 직업 탐색과 임금·일자리 수요 등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심층상담을 통해 직업 포트폴리오를 꾸리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본격적인 취업 준비에 들어가는 3~4학년에게는 ‘점프업 프로젝트’가 지원된다. 전문 상담사와 1:1 상담을 하며 취업 목표를 설정하고, 개인별 취업활동 계획을 수립하도록 한다. 이 계획에 따라 훈련, 일경험 이력서와 면접 관련 프로그램을 이수할 수 있게 한다. 점프업 프로젝트는 최대 1년 동안 패키지로 제공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