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태협 회장, 대선 전 “이재명 당선” 불법 사조직 꾸렸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6일 오전 북한 무인기 관련 현안 보고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같은 당 윤후덕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6일 오전 북한 무인기 관련 현안 보고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같은 당 윤후덕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안부수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 회장이 지난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당선을 위해 조직적인 사전 선거운동을 한 정황이 검찰 공소장을 통해 드러났다. 아태협 임원들이 대전시 유성구 소재 사무실에서 후보 지지를 호소하며 ‘이재명 대통령을 당선시킵시다’ 등의 연설을 했다는 것이다.

26일 법무부가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실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안 회장은 2021년 7월 아태협 임원 등과 시민본부를 만들고, 이후 10월 이 대표가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되자 대전·충청 지역에서 선거운동을 위해 본격적으로 사조직을 구성했다. 안 회장은 같은 해 12월 시민본부를 특별본부로 바꾸고, 그 산하에 ‘아태평화특별위원회’ ‘아태충청포럼’ ‘민생복지특별위원회’ 등 대선용 불법 사조직을 꾸렸다.

이들은 아태충청포럼 회원을 1000명까지 늘리고, 선거운동 방식 등을 논의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들이 구체적인 활동 지침까지 공유한 것으로 파악했다. 안 회장 등은 지난해 1월 시민들을 대상으로 후보자 지지 연설까지 했던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안 회장의 이런 불법 선거운동 사실은 지난 18일 안 회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대전지검 공소장에서 드러났다. 공직선거법은 후보자 선거운동을 위해 명칭이나 표방하는 목적 등을 불문하고 사조직 기타 단체를 설립하거나 설치해선 안 된다고 규정한다.

안 회장은 이에 앞서 쌍방울 등에서 받은 돈을 북한 조선아태위원회 김영철 위원장 등에게 전달하고, 경기도의 대북사업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그간 경찰이 맡았던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도 함께 수사하기로 했다. 26일 검경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엄희준)는 최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백현동 사건 일부를 이송받았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해온 경기남부경찰청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측근인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백현동 의혹 시기가 위례·대장동 개발 비리 사이에 있고, 등장인물도 대부분 겹친다”며 “구조상 민간에 대한 특혜의혹이 불거진 것 역시 유사하기 때문에 기존 대장동 수사팀에서 사업 간 연관성까지 들여다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검찰 요청에 따라 다른 백현동 사건도 27일 서울중앙지검에 이송할 예정이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28일 이재명 대표를 소환하는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이 대표가 사업 진행 상황에 대해 얼마나 알았고 개입했는지를 추궁할 예정이다. 검찰은 특히 김만배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게 자기 지분 절반 정도(약 428억원)를 넘기겠다고 했고, 이를 정진상 전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통해 이 대표에게 보고했다는 대목에 주목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