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 겨울 '난방비 폭탄'에 취약계층 지원 확대하기로…지원금·할인폭 2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가 겨울철 난방비 부담 증가에 따라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을 추가로 확대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에너지바우처 지원금을 상향하고, 도시가스 요금할인폭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2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가스계량기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시내 한 주택가에 가스계량기가 설치돼 있다. 뉴시스

이번 조치에 따라 취약계층은 올겨울 에너지바우처를 기존 15.2만원에서 2배로 인상된 30.4만원으로 받게 된다. 취약계층을 위한 가스요금 할인액도 기존 9000원~3만6000원에서 2배 늘어난 1만8000원~7만2000원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지난 연말과 올해 초에 걸쳐 에너지바우처 지원액 51%, 도시가스 할인 폭 50%를 인상했으나, 계속된 한파로 난방 수요 증가가 발생하자 지원을 한 차례 더 확대하기로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