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말 외화예금 잔액 1100억달러…두달 연속 신기록 썼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뉴스1

뉴스1

4개월 연속 불어난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잔액이 지난달 사상 첫 1100억달러를 경신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은 1109억8000만달러로 전달(1073억9000만달러) 대비 35억9000만달러 늘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 진출 외국 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말한다.

외화예금 잔액은 4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지난해 11월에 이어 해당 통계 작성 시작(2012년 6월) 이후 사상 최대 기록을 2달째 이어갔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 잔액은 12월 말 기준 953억8000만달러로 전달 대비 18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유로화예금 잔액은 일부 기업의 수출 결제대금 예치 등으로 11월 말 45억1000만달러에서 12월 말 55억달러로9억9000만달러 늘었다. 같은 기간 엔화 예금은 5억3000만달러, 위안화 예금은 2억3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체별로는 한 달 새 기업예금(961억달러)이 32억8000만달러, 개인예금(148억8000만달러)은 3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1000억달러)이 20억3000만달러, 외은지점(109억8000만달러)이15억6000만달러 늘었다.

지난해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2021년 말(972억7000만달러) 대비 137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하반기 달러 강세 기조 속 안전자산 선호가 확대되고 외화예금 금리가 상승하면서 많이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