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수사, 검찰권 무소불위 남용…가스라이팅 실패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오는 28일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특혜 의혹'을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출석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권을 이렇게까지 무소불위로 남용한 사례는 엄혹했던 군사독재 시대에도 없었다"며 비판 공세를 펼쳤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 출신 대통령의 ‘무능하고 무도한 통치’가 국민의 고통과 절망만 키우고 있다"며 "대선 경쟁자였던 현직 야당 대표 죽이기, 전 정부의 정책과 인사에 대한 마구잡이식 지우기, 야당 국회의원만 먹잇감으로 삼는 기획 수사에 이르기까지, 검찰권을 이렇게까지 무소불위로 남용한 사례는 엄혹했던 군사독재 시대에도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의 증거인멸 과정이 만천하에 드러난 손준성 검사 고발 사주 의혹사건은 조직적으로 은폐한다"며 "우리 국민이 차곡차곡 이뤄온 민주화의 성취를 하루아침에 ‘군림하는 통치’로 회귀시킨 막장 드라마의 주인공은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미 '답정너' 기소라면 굳이 검찰에 출석할 필요가 있겠느냐"며 이 대표의 검찰 출석을 재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장동 수익을 약속받았다는 공소장이 흘러서 돌아다니고 있다"며  "어차피 정적 제거 이재명 죽이기 확정된 것 아닌가. 불출석 심각하게 고려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돌고 돌아 '또장동' 검찰의 가스라이팅 시도는 실패할 것"이라며 "검찰 공소장 바탕으로 작성된 기사는 제목만 보면 이 대표가 부정한 일에 연루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검찰 공소장 어디에도 그렇게 단정할만한 내용 적시돼있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인 육하원칙조차 제대로 완성 못 한 공소장은 검찰 수사의 부실함만 웅변하고 있다"며 "검찰 돌려막기 수사가 정점을 찍고 있다. 대장동에서 성남FC로 다시 실체 없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말하더니 돌고 돌아 '또장동'"이라고 재차 비판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28일 토요일 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성남FC 후원금 의혹 관련 조사를 받은 지 18일 만에 또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