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나경원 결정 존중…'수도권 대표론' 빈자리 채우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은 25일 나경원 전 의원의 불출마 결정에 대해 "어렵고 힘든 결정 존중한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나 전 의원의 불출마 기자회견 직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원들의 축제가 돼야 할 전당대회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한 초선의원들의 집단린치사태까지 발생했다. 여전히 국민의힘에 만연하는 뺄셈 정치의 모습이 너무나도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앞으로 더 이상 이런 행태를 국민들에게 보여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에 내재된 고질적이고 병폐적인 뺄셈 정치의 DNA를 혁파시키고, 이익집단이 아닌 자유민주주의 이념에 투철한 이념정당으로 세워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나 전 의원의 불출마로 인해 생긴 수도권 대표론의 빈자리를 제가 채우겠다"며 "김기현, 안철수, 그리고 윤상현의 3자 구도로 전당대회의 컨벤션 효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호소했다.

또 "나 전 의원은 우리 국민의힘의 큰 자산"이라며 "나 전 의원 또한 총선 승리를 견인하는데 있어 큰 역할을 맡으셔야 하고, 계속해서 힘을 보태주셔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선 반드시 수도권 승리를 가져와야 한다"며 "수도권 최고의 전략가이자 전사인 윤상현만이 수도권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거듭 지지를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