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불출마 선언한 날 아침…김기현, 한파 뚫고 찾아간 곳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시 용산구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서울시 용산구재활용센터에서 설 연휴 재활용 쓰레기 분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재활용센터에서 쓰레기 분리 작업을 마친 뒤 "과도하게 배출되고 있는 재활용 쓰레기 문제는 더는 덮어놓고 모른 척할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용산구 재활용센터를 찾아 설 연휴 발생한 재활용 쓰레기 분리작업을 도왔다. 김 의원은 이후 페이스북에 관련 사진을 게재하며 "오늘 아침 최강한파를 뚫고 용산구 재활용센터에 다녀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연휴 내에 쌓인 쓰레기들을 처리하시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재활용 센터 직원분들과 잠시나마 함께 일할 수 있었다"며 "산적한 플라스틱 용기들은 쓰레기 산을 이루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연휴를 마치고 편안한 마음으로 다녀온 봉사활동, 김기현은 다시 한번 불필요한 정쟁 너머에 가려진 '현실의 의제'를 발견한다"고 했다.

이어 "과도하게 배출되고 있는 재활용 쓰레기 문제는 더는 덮어놓고 모른 척할 수 없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해당 글을 게시한 시점이 공교롭게도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때와 맞물려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집권 여당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로서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지키고 가꿔 나가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YTN이 지난 22~23일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국민의힘 지지층(응답자 784명)을 대상으로 당 대표 적합도 조사를 한 결과 김 의원이 2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안철수 의원 22.3%, 나 전 의원 16.9%, 유승민 전 의원 8.6% 등 순이었다. 김 의원과 안 의원의 격차는 3.1%p로 오차범위 내(95% 신뢰수준에 ±3.5%p)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