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출소서 30대 경찰관 숨진 채 발견…총기로 극단선택 추정

중앙일보

입력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경기 성남 한 파출소에서 30대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24일 오후 11시 30분쯤 해당 파출소 소속 A씨가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들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의 동료들은 근무 교대 시간이 됐는데도 A씨가 나타나지 않자 그를 찾다가 파출소 본관과 떨어져 있는 별도의 휴게 공간에서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소지하고 있던 권총을 사용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고, 유서가 나온 점 등으로 미뤄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