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보스턴행 가능성↓ 박찬호 동료 몬데시 아들 영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 USA투데이=연합뉴스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보스턴 레드삭스행 가능성이 낮아졌다. 보스턴이 과거 박찬호와 함께 뛰었던 라울 몬데시의 아들을 영입했다.

보스턴은 25일(한국시각) 좌완투수 조시 테일러를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보내고 내야수 아달베르토 몬데시(28)를 데려왔다. 1990년대 LA 다저스에서 박찬호와 함께 뛴 라울 몬데시의 아들이다.

내야수 몬데시는 2016년 캔자스시티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통산 358경기에 나섰다. 타율 0.244, 38홈런 157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688을 기록했다. 도루를 133개나 기록할 정도로 빠른 발과 수비력에 강점이 있다. 2019년엔 102경기만 뛰고도 43개의 베이스를 훔쳤다. 주포지션은 유격수지만 2루수, 3루수도 소화한다. 다만 부상이 잦아 자주 출전하지 못했다.

보스턴은 몬데시를 키케 에르난데스와 함께 키스톤 콤비로 투입할 전망이다. 이미 애덤 듀발을 데려와 외야수로 쓰던 에르난데스를 내야로 돌릴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에르난데스는 다저스 시절 2루수와 유격수로 뛴 적이 있다.

보스턴은 지난 시즌까지 주전 유격수로 활약했던 잰더 보가츠가 자유계약선수(FA)가 된 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에 입단했다. 지난해 FA로 영입해 2루수로 쓴 트레버 스토리가 유격수로 갈 듯 했으나, 팔꿈치 수술을 받아 4~6개월 진단을 받았다. 2002년생 유망주 마르셀로 마이어는 아직 경험이 부족해 유격수가 필요했다.

보스턴으로 이적하게 된 캔자스시티 내야수 아달베르토 몬데시. USA투데이=연합뉴스

보스턴으로 이적하게 된 캔자스시티 내야수 아달베르토 몬데시. USA투데이=연합뉴스

보스턴은 수비력이 뛰어난 김하성을 트레이드할 것을 고민했다. 그러나 샌디에이고와 트레이드 협상이 여의치 않자 결국 몬데시 영입으로 선회했다. 유망주 유출을 최소화하겠다는 계산이다. 이로써 김하성이 보스턴으로 갈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다.

김하성은 올 시즌도 샌디에이고에서 개막전을 맞게 됐다. 보가츠가 영입돼 유격수 출전은 쉽지 않지만, 2루수 출전도 가능하다. 샌디에이고는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1루수와 2루수로 모두 쓸 계획이고, 크로넨워스가 1루수로 나서는 날은 김하성이 2루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보가츠와 매니 마차도가 빠지는 날은 유격수, 3루수로 출장한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앞두고 있는 야구 대표팀으로선 나쁘지 않은 상황이다. 김하성이 새로운 팀으로 이적한다면 전지훈련 합류가 늦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미 익숙한 샌디에이고에 잔류한다면 큰 문제가 없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