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한파 특보 서울 영하17도, 부산도 영하 12도… 오후엔 풀린다

중앙일보

입력

설 연휴를 마친 첫 출근길인 25일 아침은 매우 춥겠다. 전국에 한파 특보가 내려졌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3~-9도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6.8도, 인천 -15.8도, 수원 -16.1도, 춘천 -19.4도, 강릉 -13.9도, 청주 -16.3도, 대전 -17.5도, 전주 -14.5도, 광주 -12.4도, 제주 -2.8도, 대구 -13.4도, 부산 -11.5도, 울산 -13.1도, 창원 -12.8도 등이다.

한파가 몰아친 24일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 물안개가 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한파가 몰아친 24일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 물안개가 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동검도 일대 갯벌이 한파로 얼어있다. 항공사진 촬영협조 인천경찰청 항공대 박정구 경감·두화용 경위. 뉴스1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동검도 일대 갯벌이 한파로 얼어있다. 항공사진 촬영협조 인천경찰청 항공대 박정구 경감·두화용 경위. 뉴스1

낮 최고기온은 -7~1도가 되겠다.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5~10도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부터 추위가 조금 누그러져 26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은 -12~-4도, 낮 최고기온은 -1~6도로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그러나 27일엔 다시 추워져 아침 최저기온은 -15~-1도, 낮 최고기온은 -7~3도로 떨어지겠다.

수도관 동파 등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부지방은 밤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 전북 서해안, 울릉도·독도, 서해 5도에는 눈이 내리겠다.

늦은 밤부터는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북부 서해안에 눈이 오겠다.

예상 적설량은 인천, 경기 서해안, 충남 서해안은 많은 곳은 10cm 이상, 제주도 산지 5∼10㎝, 제주도(산지 제외) 2∼7㎝, 울릉도·독도 1∼5㎝, 전남 서해안, 서해5도 1㎝ 내외, 전북 서해안 0.1㎝ 미만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전남권해안과 강원산지, 제주도에는 25일까지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산지 초속 25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