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김명훈, 중국 2위 격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32강전〉 ○ 김명훈 9단 ● 리쉬안하오 9단

장면 10

장면 10

장면⑩=중국 2위 리쉬안하오는 1위 커제를 따라잡는 게 시간문제로 보일 정도로 기세가 좋았다. 그러나 의욕적으로 맞은 삼성화재배 첫판에서 복병 김명훈을 만나 무너지고 말았다. 바둑은 비세. 지금은 시빗거리도 찾을 수 없다. 그는 흑1로 돌입했다. 옥쇄의 시간이다. 백2로 차단하자 흑3, 5. 이렇게 다 살 수 있다면 멋진 승부수가 될 수 있겠다. 김명훈의 손끝에서 백6이 조용히 놓인다. 좌변 흑은 길다. 궁도도 넓어 보인다. 이런 돌도 잡힐까.

실전진행1

실전진행1

◆실전진행1=살기 위해서는 일단 한쪽을 막아야 한다. 리쉬안하오는 흑1로 위쪽을 막았다. 사실 구경꾼의 입장에서 이 흑이 잡힌다는 생각을 누가 할까. 최소한 패는 난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그런데 김명훈은 확신을 가진 듯 2로 치중하여 잡을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리고 6에 달리자 진짜 죽음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실전진행2

실전진행2

◆실전진행2=흑의 마지막 몸부림은 오래가지 못했다. 김명훈은 상대가 흑▲로 파고들 때 이미 좌변을 잡기로 수읽기를 마쳤고 그걸 완벽히 수행해 냈다. 백8에서 리쉬안하오가 돌을 거뒀다. 156수, 백 불계승.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