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침공 후 국제제재 견딜 경제전략 마련 착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2면

국가급 싱크탱크인 중국 사회과학원이 대만 침공에 뒤따를 국제사회의 제재를 견딜 전략 마련에 착수했다고 ‘인텔리전스 온라인(Intelligence Online)’이 지난 20일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지도부가 중국의 대만 군사 공격이 중국을 경제적 고립으로 이끌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인텔리전스는 글로벌 정보와 기밀 분야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프랑스 매체다.

매체에 따르면 가오샹(高翔·60) 중국 사회과학원 원장은 봉쇄 정책과 관련한 일련의 연구를 발전시키기 위해 역사학자와 경제학자로 구성된 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 역사학자는 중국 경제를 봉쇄하는 정부의 결정을 정당화하는 논리를 찾는 임무를, 경제학자들은 국제사회에 의한 강제 고립이나 중국이 선택한 자발적 고립에 대응해 현재의 경제 시스템을 바탕으로 국민이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임무를 각각 맡았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해 10월 가오샹을 사회과학원 원장에 임명한 것은 중국이 대만을 통제하기 위한 준비작업의 일환이라고 인텔리전스는 지적했다.

홍콩의 독립 인터넷언론 ‘홍콩01’도 지난 21일 인텔리전스의 보도를 인용하면서 지난해 가오 원장이 주도한 명·청(明清) 시대 ‘폐관쇄국(閉關鎖國)’을 재평가한 글에 주목했다. 역사연구원 원장을 겸직한 가오 원장은 이 글에서 청 정부의 쇄국은 자급자족 경제를 보호하고 침략자를 방어하기 위한 국가 안보의 의미를 갖췄다고 재평가했다. 가오 원장이 글을 쓴 이유는 시 주석의 지시 때문이었다고 홍콩01은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