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美 아카데미 국제영화상 최종 후보 불발

중앙일보

입력

사진은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배우 탕웨이.

사진은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배우 탕웨이.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이 올해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The 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AMPAS)는 24일 제95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 부문 후보로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아르헨티나, 1985’ ‘클로즈’ ‘EO’ ‘더 콰이어트 걸’ 5편을 선정했다.

‘헤어질 결심’은 지난해 12월21일 발표된 예비 후보 15편 명단에는 이름을 올렸지만, 이중 5편을 추려 발표하는 최종 후보엔 들지 못했다. ‘헤어질 결심’과 함께 유력한 수상 후보로 꼽혔던 인도 영화 ‘RRR’ 역시 탈락했다.

‘헤어질 결심’은 앞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과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에선 최종 후보에 올랐다. 다만 수상하지는 못했다. 골든글로브에선 ‘아르헨티나, 1985’가, 크리틱스초이스에선 ‘RRR’이 상을 받았다.

‘헤어질 결심’은 박 감독이 2016년 ‘아가씨’ 이후 6년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한 중년 남성이 산에서 떨어져 사망한 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해준’과 죽은 남자의 아내 ‘서래’의 로맨스를 그렸다. 배우 박해일이 해준을, 탕웨이가 서래를 연기했다. 이 작품은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에서 감독상을 받으며 전 세계 관객의 주목을 받았다.

한편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3월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돌비 극장에서 열린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