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세계 첫 '대면적' 터치 일체형 OLED 개발

중앙일보

입력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대면적 터치 일체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회사 측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OLED에 적용해온 터치 일체형 기술을 중형 노트북용 OLED로 적용해 이달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대면적 터치 일체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대면적 터치 일체형 OLED가 탑재된 노트북.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대면적 터치 일체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대면적 터치 일체형 OLED가 탑재된 노트북. 사진 삼성디스플레이

터치 일체형 OLED 기술은 패널 표면에 터치를 인식하는 필름(TSP)을 붙이지 않고 패널 내부에 터치 센서를 형성하는 기술로 OCTA(On Cell Touch AMOLED) 기술로도 불린다.

삼성디스플레이가 2010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 기술은 플라스틱 소재 터치 필름과 점착제를 사용하지 않아 친환경적이고 패널 구조가 단순해 두께와 무게를 줄일 수 있다.

통상 터치 필름이 전체 패널 두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11% 정도인데, 패널 두께가 얇을수록 세트의 디자인 확장성과 휴대성이 좋아진다는 설명이다.

최근 터치 기능을 갖춘 노트북의 수요가 늘고 OLED 노트북 시장이 커짐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는 대면적 OCTA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대면적 OCTA 기술을 적용된 패널은 다음 달 공개되는 삼성전자의 차세대 갤럭시북 시리즈 일부 모델에 탑재된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장은 "터치 일체형 기술은 디스플레이 면적이 커질수록 필요한 터치 센서 수가 증가해 기술 난도가 올라간다"며 "신규 재료 및 공정 기술 개발로 대면적에서도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터치를 구현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