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한반도 '바람길' 뚫렸다…내일까지 -23도 북극한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이 체류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제주에는 많은 눈과 강풍으로 제주공항을 오갈 예정이던 476편이 결항됐다.이번 결항으로 설연휴 제주를 찾았던 귀경객 등 4만3000여명의 발길이 묶은것으로 추정된다. 뉴스1

24일 오전 제주국제공항이 체류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제주에는 많은 눈과 강풍으로 제주공항을 오갈 예정이던 476편이 결항됐다.이번 결항으로 설연휴 제주를 찾았던 귀경객 등 4만3000여명의 발길이 묶은것으로 추정된다. 뉴스1

한반도 최남단 마라도까지 뒤덮은 북극 한파와 제주 지역 강풍 경보는 내일(25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한파는 26일부터 완화되지만 평년 수준의 추위는 계속되겠다.

24일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 공항이 있는 제주 북부에 내려진 강풍 경보는 북극 한파가 물러날 때까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강풍 경보는 평지 기준 초속 21m, 순간 초속 26m 이상일 때 발효된다. 강풍 탓에 제주 공항에 비행기가 뜨지 못하면서 연휴 끝 귀경길에 오르던 승객 4만여명의 발이 현지에 묶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25일 오전 중(9시~12시)으로 제주 지역 강풍 특보가 해제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적어도 오전까지는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오후부터는 바람의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도 "추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예상대로라면 제주 공항에서 25일 오후부터 비행기 이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기상청은 한반도 서쪽 중국 내륙에 있는 대륙성 고기압이 확장되는 25일까지 북극발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한파는 한반도 서부 중국 내륙의 고기압과 한반도 동북부의 저기압의 영향으로 북극에서 한반도까지 바람길이 만들어지면서 발생했다. 중국 내륙에 있던 고기압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북서풍이 멈추고 비교적 온화한 서풍이 불기 시작하면 강풍 경보도 해제되고 평년 수준의 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25일 최저기온은 -23~-9도로 지역에 따라 극심한 강추위가 예상된다. 이날 오후부터는 전국 최고기온이 -7도~1도로 오르면서 추위가 다소 완화되겠고, 26일부터는 최저기온 -12~-4도, 최고기온 -1도~6도의 평년 수준의 추위가 시작되겠다.

24일 오후 제주시 오라3동 인근 도로에서 한 시민이 눈보라를 맞으며 걷고 있다. 이날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와 한파경보가, 나머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추자도 제외),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도 전역에 강풍경보도 발효된 상태다. 뉴스1

24일 오후 제주시 오라3동 인근 도로에서 한 시민이 눈보라를 맞으며 걷고 있다. 이날 제주도 산지에는 대설경보와 한파경보가, 나머지 지역에는 대설주의보(추자도 제외),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도 전역에 강풍경보도 발효된 상태다. 뉴스1

다만 남해를 비롯해 서해상과 동해상에도 눈구름대가 발달하면서 24~25일 이틀간 제주도 산지와 울릉도·독도는 30~50㎝(많은 곳 70㎝ 이상)의 적설량을 기록하겠고 전라권 서부, 제주도 평지, 서해5도에도 5~15㎝(많은 곳 전라권 서해안, 제주도 중산간 25㎝ 이상)의 눈이 내리겠다. 그 밖에 충청권, 경기 남서부에도 때때로 눈발이 흩날리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26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새벽부터 오후 사이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청권, 전북 북부에 눈이, 강원내륙·산지와 충북·전북 북부에는 눈이 저녁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후에도 추위는 당분간 계속되겠다. 27일부터 내달 3일까지 이어지는 기상청 중기예보에 따르면 이 기간 최저기온은 -15~1도, 최고기온은 -5~9도로 평년(최저기온 -10~0도, 최고기온 2~9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