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다른 후보들 부잣집 자식…'李킬러'는 흙수저 김기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당권주자 김기현 의원이 경쟁하는 다른 주자들을 “부잣집 자식이거나 사위”라며 흙수저 출신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의 상대는 “흙수저 출신인 제가 돼야 맞상대가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0일 오후 울산 남구 울산번개시장을 찾아 상인에게 설 명절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20일 오후 울산 남구 울산번개시장을 찾아 상인에게 설 명절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23일 오후 보수성향 유튜브 방송 ‘지식의 칼’에 출연해 “(내가) 흙수저 출신이니까 우리가 밀릴 게 없고, (이 대표보다) 내가 더 긍정적인 측면을 가져서 유리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이재명 체제’로 계속 갈 것 같다. 그렇다면 이재명 킬러 역시 김기현”이라며 “이 대표는 ‘대통령이 되면 김기현을 봉고파직 하겠다’고 했다. 그런 면에서도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많은 분들이 당을 바꾸기도 했다. 어떤 분은 당을 바꾼 게 아니라 만들었다가, 없앴다가, 합쳤다”며 “우리와 대척점에 있는 정당의 대표가 됐던 분도 있다”고 안철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해 지적했다.

김 의원은 “나는 그런 분들과 길을 달리해왔다. 정치권에는 철새 이미지가 있는데, 그런 게 싫다”며 “탈당하지 않고 버텨왔는데 지나고 보니 내가 잘한 것 같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고 하지 않나. 샘이 깊은 물은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다. 뿌리가 깊고, 깊은 샘을 판 김기현이 가치를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 전략에 대해서는 “중도 영역을 누가 차지하느냐가 문제다. 중도우파가 계속 국민의힘을 지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중도좌파가 가진 건전한 생각을 녹여, 합리적 부분 내에서 수용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성과를 내야 한다. 대통령을 공격하거나, 대척점에 있다거나, 가출하거나 이런 상태가 되면 곤란하다”며 “
(나는) 윤 대통령과 부드럽게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다. 김기현이 돼야 성과를 내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대통령 지지층에 호소했다.

또 “진보의 가치를 좇다가 합당으로 국민의힘에 온 사람이 있다. 그것도 비례대표다. 당론에 배치되는 게 아니라 가치를 배반한 것이다. 그런 사람은 탈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과 함께 국민의당에서 활동하다가,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간 합당으로 현 국민의힘 소속 비례대표 의원으로 활동 중인 권은희 의원에 대한 지적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