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간 공석이던 北인권특사…바이든, 줄리 터너 지명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백악관. 신화=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신화=연합뉴스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 동아시아·태평양 담당과장을 북한인권특사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북한인권특사는 지난 6년간 공석이었다.

터너 과장은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면서 북한인권 문제를 주로 다뤘으며 국가안보회의(NSC)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를 담당한 적이 있다. 이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실무급에서 협의한 경험이 있다. 북한인권특사실 특별보좌관을 지내기도 했다.

백악관은 이날 상원에 터너북한인권특사에 대한 인준요청서를 보냈다. 대사직은 대통령 지명 뒤 상원의 임명동의가 필요하다.

북한인권특사는 미국 정부의 북한 인권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대사급 직책으로, 2004년 10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됐다.

제이 레프코위츠 초대 북한인권특사는 2005년 8월 선임됐다. 이후 미 하원 국장을 지낸 로버트 킹 특사가 오바마 행정부 시기인 2009년 1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7년여간 재임했으며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공석이었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한 뒤 곧바로 전임 트럼프 행정부가 2018년 6월 탈퇴한 유엔 인권이사회에 복귀했다.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지속해서 관심을 보이고, 문제를 제기해왔으며 특히 종교자유와 관련, 북한을 21년째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