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겨눈 홍준표 "수양버들 아닌 굳건한 정치인 많아지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은 23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비판을 재개했다.

이날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가진 자를 증오하지 않고 못 가진 자를 홀대하지 않는 그런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며 “진영으로 갈려서 옳고 그름이 진영 논리에 의해 지배되는 비정상적인 세상은 이제 종지부를 찍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양버들 리더십보다는 목표를 세우면 좌고우면 하지 않는 굳건한 리더십으로 나라를 이끄는 정치인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는 전당대회 출마여부를 두고 한 달 넘게 고민 중인 나 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앞서 홍 시장은 지난 9일 나 전 의원을 겨냥해 “친이(친이명박계)에 붙었다가 잔박(잔류한 친박계)에 붙었다가 이제는 또 친윤(친윤석열계)에 붙으려고 하는 걸 보니 참 딱하다”며 “여기저기 시류에 따라 흔들리는 수양버들로 국민들을 더 현혹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또 나 전 의원이 대표적인 금수저 출신 정치인이라며 “그들이 온갖 비리는 다 저지르면서 혼자 품격이 있는 척하는 위선이 참 싫다. 가진 자들이 홀로 고고한 척 하면서 위선으로 세상을 농단하는 게 싫다”며 나 전 의원이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물망에 오르는 현실이 기가 막히다며 격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