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금 100만원" 기적 불렀는데…초등 졸업후 갈 중학교 없다 [ 4500km 폐교로드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 광동리에 있는 하장초등학교. 지난해 11월 초 정오에 찾아간 학교 앞은 한산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온 공사 현장 인부 몇몇과 보행기에 의지해 걷는 노인 서너 명이 한 시간 동안 머물면서 본 전부였다. 이 학교는 지난해 1‧2학년 3명을 복식학급(두 개 이상 학년이 한 교실에서 수업하는 학급)으로 운용했다. 6학년 5명은 12월 말 졸업했고, 올해 신입생 3명이 들어와 전교생은 16명이 된다. 강원도교육청이 정한 학교 통폐합 기준(10명)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다.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에 있는 하장초등학교. 김태윤 기자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에 있는 하장초등학교. 김태윤 기자

하장초 인근 고교 폐교, 중학교 전교생은 5명  

문제는 그다음이다. 아이들이 졸업해도 하장면에선 진학할 학교가 없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장초에서 차로 2분 거리인 하장고등학교는 지난해 폐교했다. 폐교 당시 학생 수는 3명이었다. 하장고와 같은 운동장을 쓰는 하장중 역시 폐교가 임박했다. 지난해 말 기준 전교생은 2학년 3명, 3학년 2명이다. 4층짜리 고교 건물과 3층짜리 중학교 건물 전체에 학생 5명이 다녔다.

하장초 앞 슈퍼 주인은 “초등학교는 아직 잘 버티고 있지만 중‧고등학교가 다 없어지면 그나마 남은 애들도 떠나거나 멀리 통학을 해야 한다”며 “이러다 마을에 아이들이 다 없어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말 기준 하장면 인구는 1264명. 이 중 19세 이하는 51명(4%)에 불과하다. 7세 이하는 14명이다.

삼척시 하장면 하장초 인근에 있는 하장고는 지난해 폐교했다. 같은 위치에 있는 하장중은 지난해 기준 전교생이 5명이다. 김태윤 기자

삼척시 하장면 하장초 인근에 있는 하장고는 지난해 폐교했다. 같은 위치에 있는 하장중은 지난해 기준 전교생이 5명이다. 김태윤 기자

지방에선 상급학교가 폐교해 이사를 고민하거나 통학에 어려움을 겪는 곳이 한두 곳이 아니다. 삼척시 근덕면 용화리에 있는 장호초도 마찬가지다. 이 학교엔 4학급 13명이 다니지만, 인근에 있는 장호중학교가 지난해 문을 닫았다. 폐교 당시 학생 수는 단 2명이었다.

경남 남해군 고현면에 있는 고현초. 학교와 지역민의 노력으로 학생 수가 대폭 늘었다. 김태윤 기자

경남 남해군 고현면에 있는 고현초. 학교와 지역민의 노력으로 학생 수가 대폭 늘었다. 김태윤 기자

“힘 합쳐 학생 수 늘렸는데”...상급 학교 줄폐교 

학교와 지역민의 노력으로 학생 수가 늘어도 진학할 상급학교가 없어 고민인 지역도 있다. 경남 남해군 고현면에 있는 고현초가 대표적이다. 이 학교는 2020년만 해도 전교생이 24명이었고, 1·2학년은 한 명도 없었다. 하지만 학교와 지역민이 힘을 합쳐 전학 오는 이주 가족에 주택과 농지를 무상으로 제공‧임대하는 등 파격적인 지원책을 폈다. 신입생과 전입생에겐 50만~100만원의 장학금도 지급한다. 이런 노력으로 2021년과 지난해 고현초 학생 수는 각각 44명, 49명으로 늘었다. 고현초는 지역 작은 학교 살리기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로 꼽힌다.

고현초 인근에 있는 고현중은 학생 수 감소로 2019년 폐교했다. 김태윤 기자

고현초 인근에 있는 고현중은 학생 수 감소로 2019년 폐교했다. 김태윤 기자

하지만, 고현초 앞에서 만난 한 주민은 “학교가 잘돼서 너무 좋지만, 졸업하면 갈 중학교가 없으니 문제”라며 한숨을 쉬었다. 실제로 고현면에 있던 고현중학교는 학생 수 감소로 2019년 폐교됐다. 이 주민은 “중학교에 가려면 설천중(설천면)이나 남해중(남해읍)으로 가야 할 텐데, 지원을 받고 귀농‧귀촌한 학부모들이 언제까지 우리 마을에 살지도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강원도 영월군에 있던 신천중학교가 지난해 폐교했다. 김태윤 기자

강원도 영월군에 있던 신천중학교가 지난해 폐교했다. 김태윤 기자

강원도 영월군에 있는 신천초 역시 특성화 교육을 지원하고, 전·입학하는 2인 이상의 세대에 매월 주거비를 제공하는 등  ‘작은 학교 희망 만들기’ 프로젝트를 통해 2020년 23명이던 학생이 지난해 45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인근에 있는 신천중은 학생 수 감소로 지난해 폐교했다. 신천초와 같은 한반도면에 있는 쌍룡중 역시 재학생이 15명뿐이다. 영월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영월에 있는 10개 공립중학교 중 5곳은 전교생이 20명 이하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