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공동체 치안 으뜸 파트너’ 선정

중앙일보

입력

삼육대가 위탁 운영하는 서울시립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서울경찰청이 주관하는 ‘공동체 치안 으뜸 파트너’로 선정됐다.

공동체 치안 으뜸파트너는 서울경찰청이 지난 2017년부터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기관·단체·개인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도다. 이들과 협업 체계를 조성해 사회적 안전망을 구축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가정폭력 및 아동학대 등 관내 위기가정 청소년을 대상으로 정서 돌봄과 사례지원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해에는 도봉경찰서와 업무협약을 맺고, 가정폭력 및 아동학대 재발 방지를 위한 가족지원 프로그램인 ‘꽃길만~’을 지원하기도 했다.

정성진 운영위원장(삼육대 상담심리학과 교수)은 ”우리 사회의 미래인 아동,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2010년 개소한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노원구, 도봉구, 중랑구 지역 아동·청소년의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모험상담(신체활동), 매체를 활용한 예방교육(보드게임), 찾아가는 상담 등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