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 배우자와 언제 가장 많이 싸웠나"…돌싱 남녀 입모은 1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차례상. 연합뉴스

차례상. 연합뉴스

재혼을 희망하는 이른바 ‘돌싱(돌아온 싱글)’ 남성들은 ‘양가 체류 시간’, 여성은 ‘차례 준비 역할 분담’ 문제로 가장 많은 다툼을 겪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재혼 결혼정보회사 온리유는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9~14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 남녀 536명(남녀 각각 26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이 분석됐다고 18일 밝혔다.

조사 결과, 명절이 되면 주로 어떤 일로 배우자와 갈등이 발생했는지 묻는 말에 남성은 ‘양가 체류 시간’이라는 답변이 32.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처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27.2%), ‘처가 방문 여부’(21.3%), ‘처부모용 선물 준비’(11.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차례 준비 역할 분담’을 34.3%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남성이 갈등 이유 1위로 꼽은 ‘양가 체류 시간’(25.0%)이라는 답변은 두 번째로 많았다. 또 ‘시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18.3%), ‘시가 방문 여부’(14.6%) 등 의견이 있었다.

‘한국 명절 관습 중 어떤 사항이 가장 시급하게 개선돼야 한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는 남성 35.1%가 ‘복잡한 의례’를 꼽았다. 여성 38.1%는 ‘대리 효도’라고 답변했다. 대리 효도는 남성들이 명절 차례나 조상 제사 등에 대한 준비를 아내에게 맡기려고 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어 남성은 ‘과도한 음식 장만’(26.1%), 여성은 ‘시부모의 갑질’(22.0%)이라고 답했다. 3위는 남녀 모두 ‘여성 중심 준비’(남성 18.2%·여성 18.3%)를 언급했다. 4위는 남성의 경우 ‘처부모의 갑질’(13.1%), 여성은 ‘과도한 음식 장만’(14.5%)을 선택했다.

‘전 배우자와의 결혼생활 중 부부 사이에 갈등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할 때가 언제인가’라는 질문에서는 ‘명절’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6.0%(남성 35.8%·여성 36.2%)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 남성은 ‘처부모의 생일 등 처가의 각종 기념일’(25.0%), ‘부부의 생일’(20.5%), ‘부부의 결혼기념일’(12.0%)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시가의 제사’(26.1%), ‘시부모의 생일 등 시가의 각종 기념일’(19.0%), ‘부부의 생일’(10.5%) 등의 순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