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민주당, 대검 앞 거센 항의 "이재명 표적수사 규탄…사법살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전 대검찰청을 방문해 정문 앞에서 항의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대표에 대한 검찰의 표적 수사를 규탄하고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사건 수사를 촉구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김건희 여사 주가 조작 수사’ 촉구 항의 방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찬대, 박범계 상임위원장, 서영교 최고위원. 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김건희 여사 주가 조작 수사’ 촉구 항의 방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찬대, 박범계 상임위원장, 서영교 최고위원. 뉴스1

이날 항의방문에는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 박찬대·서영교 최고위원, 기동민·박범계·이탄희 의원 등 국회의원 17명이 참여했다. 민주당원내대표단,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 법사위, 김건희TF 등에서 활동하는 의원이다. 이들은 ‘김건희 주가조작 수사하라’라는 현수막을 걸고 유사한 내용의 손피켓을 들고 검찰의 수사를 요구했다. 27일과 30일 검찰이 이 대표를 다시 소환하기로 한 것 등을 언급하며 “법의 외관을 빙자한 사법살인”이라고 거세게 항의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김건희 여사 주가 조작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23.1.17/뉴스1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김건희 여사 주가 조작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23.1.17/뉴스1

박범계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은 회견문을 낭독하며 “김건희 여사 수사는 눈감고, 이재명 당대표와 전 정부를 향한 표적, 편파, 조작 수사를 하는 정치검찰을 규탄한다”며 “검찰이 지난 10일 헌정 사상 최초로 현직 제1야당 대표를 소환하는 데 이어 또다시 이틀간에 걸친 소환 일정을 언론에 공개했다”고 했다. 그는 “정영학 녹취록에 나오는 50억 클럽과 검찰·법원 고위직, 언론인들의 비리는 아예 검찰의 관심조차도 못 끌고 있다”며 “오로지 선거에 패배한 정적을 죽이려고 윤석열 검찰이 혈안이 되어 있는 것 아닌가. 이쯤 되면 법의 외관을 빙자한 사법살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관계자들의 압수수색이 224건인 반면 김건희 여사 관련된 압수수색은 2022년 10월 기준 단 한 건도 없다”고  수사의 형평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또 “12월 2일 도이치모터스 사건 공판에서는 김건희 여사가 주가조작 선수들의 요구에 따라 직접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도주문을 넣는 등 공판검사의 진술과 관계자의 증언이 나왔다. 이보다 더 분명한 공범증거가 어디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고발사주 사건에 대해서는 “검찰출신 김웅 의원의 불기소 근거를 만들어내기 위해 수사보고서를 허위로 작성했다고 볼 수 있는 증언이 검찰수사관으로부터 나왔다. 분명한 윤검무죄, 무검유죄”라고 주장하며 “김건희 여사가 깊이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사건의 진실과 한동훈 장관이 연루된 의심을 받았던 검언유착 사건의 진실을 가리려 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조직적 은폐와 조작을 통해 가리려 했던, 도이치모터스 사건과 고발사주 사건의 실체적 진실이 재판을 통해 한 꺼풀씩 벗겨지고 있다”며 “검찰독재가 계속되면 전국민적 저항운동이 필연”이라고 경고했다.

송기헌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해 “(김건희 여사 연루 정황에 대한) 진위 여부를 떠나서 조사조차 이뤄지지 않는다는 건 검찰이 수사 방기, 회피,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고 얘기할 수밖에 없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손준성 재판 과정에서 검찰의 조직적 증거인멸 과정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증거인멸 행위를 한 당사자는 물론 이를 교사한 사람이 있는지 검찰 내부에 조직적 증거인멸 행위 공모하고 실행한 자들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