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 기간 짧은 설 명절..."고향길이 귀경보다 시간 더 걸릴 듯"

중앙일보

입력

지난해 설날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차량들로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지난해 설날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이 차량들로 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올 설 연휴는 귀성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고향가는 길이 귀성 때보다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번 설 연휴에도 지난해 추석 명절 기간과 마찬가지로 4일간 민자고속도로를 포함한 전국의 모든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정부합동 설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기간에는 지난해 설보다 22.7% 증가한 하루평균 530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고속도로의 일일 통행량은 24% 늘어난 519만대로 내다봤다.

 고향길 출발은 설 전날인 21일 오전에 하겠다는 응답이 21.5% 가장 많았고 ▶22일 오전(14.2%) ▶22일 오후(12.8%) ▶20일 오후(12.5%) 등의 순이었다.

 귀경은 23일 오후가 23.5%로 최다였고 ▶24일 오후(21.0%)▶22일 오후(15.5%)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또 귀성과 귀경, 여행 등이 뒤섞이는 설 당일과 설 다음 날에 교통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조사됐다.

 고향길에 이용할 교통수단으로는 승용차가 91.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서 버스(3.8%), 철도(3.0%), 항공(1.1%), 해운(0.4%) 등의 순이었다.

 귀성과 귀경길에 이용할 고속도로로는 경부선이 25.7%로 최다였고 서해안선(11.5%), 호남선(천안~논산, 10.3%), 영동선(7.8%), 중앙선(7.6%) 등이 뒤를 이었다.

 이는 국토부 의뢰로 한국교통연구원이 지난해 12월 8일부터 16일까지 1만 2020세대를 대상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한 모바일 설문조사를 한 결과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길은 ▶서울-대전 5시간 ▶서울-부산 8시간 40분 ▶서울-광주 7시간 40분 ▶서울-목포 8시간 30분 ▶서울-강릉 5시간 20분으로 예상됐다.

 또 귀경길은 ▶대전-서울 4시간 15분 ▶부산-서울 8시간 15분 ▶광주-서울 6시간 35분 ▶목포-서울 6시간 55분 ▶강릉-서울 4시간 30분 정도로 내다봤다. 이는 출발 요금소에서 도착요금소까지 고속도로 구간에서의 소요시간만 추정한 것이다.

 이번 설에도 지난 추석과 마찬가지로 고속도로 통행료가 4일간(21일 0시~24일 24시) 면제된다. 대상은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재정고속도로와 인천공항고속도로 등 21개 민자고속도로다. 지자체가 관리하는 유료도로는 지자체 여건에 따라 다르다.

 정부는 교통량이 집중되는 경부선 죽전휴게소 등 19개소에는 감시카메라를 탑재한 드론 50대와 암행 순찰차를 연계해 과속과·난폭운전 등을 집중 단속할방침이다. 또 대설과 한파 등 겨울철 기상 악화에도 대비한다.

 김수상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겨울철 코로나 재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실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꼭 지키고, 졸리면 잠시 휴식을 취하는 등 고향 가는 길 안전운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