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택스' 메일 무심코 눌렀다간…연말정산 맞춰 나타난 그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연말정산 기간이 도래하면서 국세청을 사칭한 피싱이 유포되고 있다.

국세청을 사칭해 보낸 이메일. 마지막 경고라며 사용자를 당황하게 만든다. 사진 안랩 캡처

국세청을 사칭해 보낸 이메일. 마지막 경고라며 사용자를 당황하게 만든다. 사진 안랩 캡처

17일 IT 보안업체 안랩은 최근 이메일 수신자에게 국세청을 사칭해 수신자의 로그인 정보와 개인 정보를 탈취하는 사례를 상세하게 소개했다.

메일은 발신자를 ‘hometaxadmin@hometax.go.kr’로 표시해 마치 국세청 홈택스의 관리자가 보낸 것처럼 속인다. 이메일은 수신자에게 ‘로그인 비밀번호가 수신 당일 만료될 예정’이라며 계정이 잠기기 전에 암호를 유지하라고 압박한다. 그러면서 이메일 본문에 ‘같은 비밀번호를 유지’라고 적힌 URL을 클릭하라고 유도한다.

안랩은 “사용자를 속이기 위해 공격자들은 다양한 기업을 위장해 정교하게 제작하고 있기 때문에 신뢰하지 않는 수신인으로부터 발송된 메일 열람을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사용자는 메일뿐만 아니라 페이지의 주소가 정상적인 도메인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15일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개통하고 근로자들이 홈택스에서 간소화 자료를 확인하고 내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