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비밀번호 변경해주세요'…이 메일 北해커 피싱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해커 조직 '김수키'가 보낸 피싱 메일.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블로그 캡처

북한 해커 조직 '김수키'가 보낸 피싱 메일. 사진 이스트시큐리티 블로그 캡처

북한 해커 조직 '김수키'가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사이트 '다음'을 위장한 피싱 메일로 이용자들의 비밀번호 탈취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이스트시큐리티는 최근 이런 내용을 담은 악성코드 분석 리포트를 자사 블로그에 올렸다.

이번에 발견된 피싱 메일은 '[긴급] 지금 바로 비밀번호를 변경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유포됐다.

다음(daum)과 유사한 영문 표기 'daurn.net' 도메인을 이용했으며, 비밀번호 변경을 유도하는 본문과 하이퍼링크가 포함돼 있다.

하이퍼링크를 클릭하면 카카오 로그인 페이지를 위장한 피싱 사이트에 접속되며, 이곳에 입력한 정보는 고스란히 공격자 서버로 전송된다.

이스트시큐리티는 공격 배후에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킹 조직 김수키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최소 세 차례에 걸쳐 외교안보·통일·국방 전문가 892명에게 피싱 메일을 보냈으며, '먹통 사태'가 있었던 지난해 10월에는 카카오 계정 관리 서비스로 위장해 탈북민 등의 아이디·비밀번호 탈취를 시도했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해외나 국내 중소기업 서버가 아닌 국내 유명 대학들의 서버를 이용한다는 점이 이례적"이라면서 "새해에도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잇따라 이뤄지고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