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숙 넘어 한 침대서 잔다? 연애 예능, 이러다 망하지

  • 카드 발행 일시2023.01.14
  • 관심사쉴 땐 뭐하지

2017년 ‘하트시그널’의 성공은 예능계 판도를 바꿨다. 2000년대 전성기를 달리다 기나긴 암흑기에 빠졌던 연애 예능을 부활시킨 것이다. ‘하트시그널’은 비연예인 출연자들을 특정 공간에 모아두고, 연예인 예측단이 출연자들의 ‘러브라인’을 살피도록 했다. 연애 예능에 관찰 예능과 리얼 버라이어티의 요소를 더한 방식은 ‘하트시그널’의 성공 요인이 됐다. 커플 형성에만 열 올렸던 기존 연애 예능과의 뚜렷한 차별성을 보여준 것이다.

‘하트시그널’ 포스터. 사진 채널A

‘하트시그널’ 포스터. 사진 채널A

연애 예능이 OTT 시장의 주류가 된 건 서로의 이해관계가 맞았기 때문이다. 오리지널 콘텐트 지출을 최소화하고 싶은 OTT 입장에서는 적은 출연료로 화제를 모을 수 있는 가성비가 눈에 들어왔을 것이다. 비연예인 출연자를 향한 ‘신상 털기’ 논란을 최소화하고자 하는 제작진에게는 OTT가 최고의 공간으로 여겨졌을 것이다. 구독자라는 제한된 대상으로 공개되는 만큼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으니 말이다. 그래서인지 2022년 모든 OTT에선 연애 예능이 방영됐다. 티빙의 ‘환승연애2’ ‘러브캐처 인 발리’, 넷플릭스의 ‘솔로지옥2’, 디즈니플러스의 ‘핑크라이’, 쿠팡플레이의 ‘체인리액션’ ‘사내연애’ 등이 그것이다.

가장 열심이었던 OTT는 웨이브다. ‘홀인러브’ ‘에덴 1, 2’ ‘메리 퀴어’ ‘남의연애’ ‘썸핑’ ‘잠만 자는 사이’ ‘좋아하면 울리는 짝!짝!짝!’까지 무려 8편의 연애 예능을 선보였다. 트렌드를 가장 충실히 따른 웨이브의 시도는 연애 예능의 가능성과 한계를 동시에 보여준다.

지난해 웨이브가 선보인 연애 예능 프로그램. 키노라이츠 캡처

지난해 웨이브가 선보인 연애 예능 프로그램. 키노라이츠 캡처

2000년대 인기를 끌었던 건 연예인이 출연한 연애 예능이었다. 그래서 연애 예능은 암흑기에 접어들 수밖에 없었다. 시청자가 몰입해 시청 중인 상황에서 연예인이 결혼하거나 열애설에 휩싸이면 프로그램의 취지는 무색해진다. ‘우리 결혼했어요’의 오연서, ‘님과 함께’의 김범수가 대표적인 예다. 예능을 예능으로만 봐서는 인기를 끌 수 없는 것이 연애 예능이기에 이런 ‘배신’은 시청자의 외면을 낳았다. 출연자가 연예인이기에 피할 수 없는 다소 작위적인 연출 역시 한계로 지적됐다.

반면에 일반인 출연자는 시청자가 관찰하는 이미지 그대로 각인될 수 있다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전사(前事)를 알 수 없기에 행위를 있는 그대로 해석하고 진정성 있다고 여기게 된다. 연애의 필수인 설레고 두근거리는 감정이 극대화될 수 있는 것이다.

동성 연애 예능을 선보인 웨이브의 ‘남의 연애’. 사진 웨이브 유튜브

동성 연애 예능을 선보인 웨이브의 ‘남의 연애’. 사진 웨이브 유튜브

이런 감정을 최대로 키우는 것이 요즘 연애 예능의 트렌드다. 이를 위해 웨이브는 형식과 무대, 출연진을 다채롭게 변주했다. ‘홀인러브’는 골프, ‘썸핑’은 서핑을 통해 스포츠로 가까워지는 남녀 관계를 보여주고자 했다. ‘메리 퀴어’와 ‘남의 연애’는 동성애를 다루면서 파격적인 시도를 선보였다. ‘잠만 자는 사이’에서는 출연자들이 한 침대에서 잠을 자는 고자극을 포맷으로 삼았다.

다만 이 다양성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점차 자극이 강해진다는 점이다. ‘솔로지옥’이 성공한 이후 성적 매력을 어필하는 연애 예능이 떠올랐다. ‘투핫’ ‘러브 아일랜드’ 등 수위 높은 해외 연애 예능이 국내에서도 가능하다는 걸 ‘솔로지옥’이 보여줬다. 웨이브는 이 가능성을 너무 크게 본 듯하다.

‘에덴’이 남녀 혼숙과 출연자 사이의 스킨십을 강조하는 구성에 집중하더니, ‘잠만 자는 사이’에서 절정에 이르렀다.

‘자만추’(자보고 만남을 추구하는 것)가 요즘 MZ세대의 문화라는 성급한 일반화를 내세우며 출연자의 성관계를 암시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수면 실험이란 비판을 받을 만큼 포맷에 적응하지 못하는 출연자의 모습만 이어졌다. 트렌드를 잘못 읽은 건 물론 과장 광고를 한 셈이 됐다. 기존 연애 예능과 차이 없는 진부한 프로그램이었을 뿐이다.

자극적인 연애 예능을 예고했던 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사진 웨이브유튜브

자극적인 연애 예능을 예고했던 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사진 웨이브유튜브

웨이브는 포맷이나 출연자에 있어 무조건 화제를 모아야 한다는 강박을 가진 듯하다. 이 때문에 연애 예능을 다수 선보였음에도 큰 화제를 모은 작품은 없다. 연애 예능 암흑기에 독특한 내레이션과 절실한 출연자의 등장으로 화제를 모았던 ‘짝’, 사랑을 찾는 자와 돈을 쫓는 자의 러브 추리게임을 선보인 ‘러브캐처’, 연애 문제를 겪는 청춘남녀가 모인 ‘환승연애’ 등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는 예능을 만들지 못한 것이다.

최근 선보인 ‘좋아하면 울리는 짝!짝!’의 경우도 인기 웹툰을 바탕으로 한 설정보다는 양성애자 출연으로 주목을 받았다. 포맷의 완성도보다는 자극에 중점을 두다 보니 출연자들의 진심을 통한 시청자의 몰입을 이끌어 내지 못했다. 여기에는 출연진 문제도 있다. 연애 예능이 큰 관심을 끌면서 출연자들이 홍보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헬스트레이너, 유튜버, 연예인 지망생, 모델 등의 출연자들은 연인을 찾기보다 자신을 알리기 위해 출연하는 것처럼 보인다. 프로그램를 통해 인기를 끌면 유튜브나 SNS를 개설해 셀럽으로 자리매김하려 한다.

연예인 중심의 연애 예능이 쇠퇴한 건 진정성을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사랑이 아닌 자기 홍보에 열심인 이들이 늘어난다면 일반인이 출연하는 연애 예능의 운명도 똑같은 길을 걷게 될 것이다

영상은 대리 만족 효과를 갖는다. 다이어트가 일상이 된 현대인에게 먹방이 인기를 끈 것처럼, 연애와 결혼을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나는 세상에서 연애 예능은 대리 만족을 준다. 연애 예능 전성시대. 과도한 콘셉트로 결국 도태되고 말지, 시청자의 열광은 언제까지 이어질지 지켜볼 일이다.

슬기로운 OTT 구독생활’ 연재 콘텐트는 중앙일보 프리미엄 디지털 구독 서비스인 The JoongAng Plus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s://www.joongang.co.kr/plus/series/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