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시진핑에 무릎 꿇다니"…NBA 단장, 결국 청문회 불려간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문제를 다루기 위해 신설된 미국 하원 중국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디즈니, 미국 프로농구(NBA) 경영진 등을 청문회 증인으로 부르겠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미 정치매체인 더 힐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갤러거 중국 특위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위원회가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와 애덤 실버 미국프로농구(NBA) 총재를 청문회 증인으로 부를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디즈니의 경우 2020년 영화 '뮬란'을 중국 정부의 인권 침해로 문제가 된 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근에서 촬영한 점이 논란이었다. 디즈니가 영화 말미에 감사의 뜻을 표한 기관이 위구르족 '교화'를 담당하는 지역 공안국이어서 인권 단체들이 반발했다. 영국 BBC 방송은 "약 100만 명의 위구르족이 교화소에 강제 구금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신장 '수용소'라는 곳은 없으며 '직업교육훈련센터'는 테러리즘 예방을 위해 설립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디즈니는 2020년 개봉한 영화 '뮬란'을 중국 정부의 인권 침해로 문제가 된 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근에서 촬영해 논란이 됐다. 실사판 영화 '뮬란' 포스터. 중앙포토

디즈니는 2020년 개봉한 영화 '뮬란'을 중국 정부의 인권 침해로 문제가 된 신장 위구르 자치구 인근에서 촬영해 논란이 됐다. 실사판 영화 '뮬란' 포스터. 중앙포토

갤러거 위원장은 이날 "NBA가 시진핑(중국 국가주석)에게 무릎을 꿇는 모습은 미국인들을 정말 화나게 했다"고 말했다. 갤러거 위원장이 언급한 사건은 2019년 중국의 NBA 보이콧 사태다.

미 프로농구 휴스턴 로키츠 팀의 단장이던 대릴 모레이가 "자유를 위해 싸우는 홍콩 시위대와 함께한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린 게 발단이 됐다. 중국 농구 스타 야오밍이 뛰었던 로키츠를 좋아했던 중국인들은 트윗 한 줄에 발끈했다. 모레이 단장이 바로 글을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중국의 분노는 거셌다.

중국 내 독점 중계권을 가진 CCTV가 1년 가까이 NBA 경기를 내보내지 않고 중국 기업들이 NBA 후원을 끊자 모레이 단장은 결국 물러났다. NBA 중계는 모레이의 사임에 즈음해 재개됐다. CCTV는 사임 소식을 전하며 "중국인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어떤 언행도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논평을 냈다.

중국의 NBA 시장에 대한 영향력을 보여주는 풍자만화. 시진핑 주석으로 종종 묘사되는 곰돌이 푸가 슬램덩크를 하고 있다. "시진핑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 마라", "미안해요", "용서해줘요"라는 말풍선이 보인다. 사진 트위터 캡처

중국의 NBA 시장에 대한 영향력을 보여주는 풍자만화. 시진핑 주석으로 종종 묘사되는 곰돌이 푸가 슬램덩크를 하고 있다. "시진핑의 기분을 상하게 하지 마라", "미안해요", "용서해줘요"라는 말풍선이 보인다. 사진 트위터 캡처

미국 정치권에서는 중국에 사과한 모레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마이크 펜스 전 미국 부통령은 당시 "미국은 홍콩 시위대와 함께할 것"이라며 "NBA가 중국에 저자세였다"고 비난했다.

애덤 실버 미 프로농구(NBA)총재. NBA는 중국에 저자세를 보였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이는 중국의 영향력이 그만큼 커서였다. 포브스에 따르면 NBA의 중국 사업가치는 40억 달러(약 4조9000억원)다. 2017~2018 시즌 NBA 경기를 본 중국인은 6억4000명에 달했다. AFP=연합뉴스

애덤 실버 미 프로농구(NBA)총재. NBA는 중국에 저자세를 보였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이는 중국의 영향력이 그만큼 커서였다. 포브스에 따르면 NBA의 중국 사업가치는 40억 달러(약 4조9000억원)다. 2017~2018 시즌 NBA 경기를 본 중국인은 6억4000명에 달했다. AFP=연합뉴스

갤러거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이 기술, 경제 부문을 통제하도록 두면 미국의 나머지 산업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여줬다"면서 "할리우드나 NBA의 탐욕스러운 경영진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빅 테크(거대 기술기업)와 중국의 관계도 들여다보겠다고 했다. 갤러거 위원장은 "미국이 중국과의 경쟁에서 승리할 방안에 대해 빅 테크와 논의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빅 테크 문제 해결 위해 여야 초당적 협력해야" 

이런 가운데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빅 테크가 일으킨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하원 다수당이 된 공화당과 여당인 민주당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을 통해 "일부 빅 테크 기업은 미국인 개인 정보를 남용하며 여성과 소수자 인권을 침해하고 어린이들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각종 SNS가 극단적인 콘텐트를 버젓이 노출하는 점을 예로 들었다. 이는 구글·페이스북·트위터·아마존 등 미국 기업은 물론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까지 아울러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갤러거 위원장도 최근 중국 틱톡에 성(性)·마약 등 유해 콘텐트가 많다는 점을 들어 "틱톡은 디지털 펜타닐(마약성 진통제)로 마약처럼 중독적이고 파괴적이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