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위 첫 콘퍼런스 “대화·타협…통합의 리더십 필요”

중앙일보

입력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2023 국민통합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2023 국민통합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11일 오전 서울 정동 1928아트센터에서 첫 콘퍼런스를 열고 국민통합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에게 앞서 보고한 ▶ 다양성 존중 ▶ 사회갈등 및 양극화 해소 ▶ 신뢰 기반 공동체 실현 ▶ 국민통합 가치 확산의 국민통합 4대 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자리다.

김황식 전 총리, 유종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장, 이덕로 한국행정학회장 등 전문가뿐 아니라 일반 국민이 참석해 상호 관용의 정치 문화, 경제 양극화 완화, 성숙한 자유민주주의, 다양성·포용성 제고 등을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2023 국민통합 컨퍼런스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1928아트센터에서 열린 2023 국민통합 컨퍼런스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전 총리는 ‘대전환의 시대, 갈등의 예방과 대응’ 기조발제를 통해 통합의 리더십을 강조하는 한편,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재정균형제도 등을 제안했다.

김 전 총리는 “법과 원칙을 기본으로 하면서 대화와 타협, 나눔과 배려로서 사회통합을 이루어내는 통합의 리더십이 가장 필요하다"며 "갈등과 대립의 정치에서 대화와 타협의 정치로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사회 갈등 해결 위해 정치가 선진화 돼야 한다. 떼법과 국민정서법을 배제해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떼쓴다고 중심 잃으면 일시적 해결방안 될지 모르지만 그건 또 다른 갈등 야기한다. 문제가 끝났다는 생각 아니라 적어도 소통하면서 그분들 주장 중 합리적 내용 뭔지 해결 자세 가질 때 진정 해결 통합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방재정균형제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윤석열 정부의 3대 개혁 과제 중 노동 개혁과 관련해 상호 존중 및 협력 문화 형성 등 노사관계의 구체적 갈등과제 해결을 위한 방안도 제시했다.

김한길 위원장은 “통합위의 올해 주제어인 ‘청년’과 ‘사회적 약자’를 통해 청년이 희망을 버리지 않도록, 사회적 약자가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위원회는 국민이 서로에게 건너가는 다리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