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송철호 기소에…김기현 "선거부정으로 시작해, 부정으로 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1일 송철호 전 울산시장의 기소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며 “관련자들은 있는 그대로의 모든 진실을 시민들께 고해야 한다. 그것이 상처받고 분노하는 울산시민 여러분께 사죄하고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11일 인천시 남동구 샤펠드미앙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11일 인천시 남동구 샤펠드미앙에서 열린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부정으로 시작해 부정으로 끝난 울산시장, 울산시민의 수치”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날 오전 울산지검 형사5부(노선균 부장검사)는 지역 중고차 사업가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로 송철호 전 울산시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김기현 페이스북 캡처

김기현 페이스북 캡처

이에 김 의원은 “선거공작에 힘입어 부정으로 시장 임기를 시작해 뇌물수수 혐의로 정치적 생명이 불미스럽게 끝나게 된 송 전 시장은 울산시민들의 수치”라며 “그나마 살아있는 검찰이 있어 구겨진 울산의 자존심을 위로받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불법 뇌물수수와 정치자금 수수도 문제"라며 "정작 울산시민이 정작 알고 싶은 것은 2018년 지방선거의 실체적 진실”이라며 “문재인 전 대통령과 586이 결탁해 저지른 선거공작의 만행은 자유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한 중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관련자들에게 진실을 고할 것을 촉구하면서 “그것이 상처받고 분노하는 울산시민에게 사죄하고 용서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길"이라며 글을 마쳤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