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명물 납작만두 맛본 김건희 여사…"제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건희 여사는 설 명절을 앞둔 11일 대구 한 사회복지시설에서 배식 봉사활동을 하고 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했다.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어묵을 시식하며 상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어묵을 시식하며 상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새마을운동중앙회의 초청으로 이날 오전 대구 성서종합사회복지관에서 새마을운동중앙회 소속 대학생 봉사자 등과 급식 봉사에 참여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김 여사는 어르신 120여명의 식사를 배식했다. 또 새해 인사를 나누며 목도리·덧신 등 방한용품 등을 전달했다.

김건희 여사가 설 명절은 앞두고 11일 오전 대구 성서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 배식 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건희 여사가 설 명절은 앞두고 11일 오전 대구 성서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 배식 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봉사활동에 이어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 했다. 김 여사는 시장에서 설 명절 준비를 위한 여러 가지 물품과 식자재, 현장에서 먹을 수 있는 다양한 음식을 구매하면서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격려했다.

김 여사는 카스텔라·납작만두·어묵·가래떡·치마 등을 지역 상품권과 현금으로 구매했다. 곤약과 어묵 국물 등도 먹었다. 한 분식집에 들러서는 떡볶이와 납작만두 등을 먹기도 했다.

한 상인이 “이런 데서는 처음 드시는 것 아녜요”라고 묻자, 김 여사는 “아니에요, 제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 만두 등을 시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 만두 등을 시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동절기용 개량 한복을 살펴보며 “(윤석열) 대통령이 (사이즈가) 너무 크셔서”라고 웃으며 말했다. 또 한 침구 가게에서 노란색 담요를 보며 “저희 남편이 이런 것을 좋아해요”라고 했다.

김 여사는 시민들을 향해 양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인사를 하고 소상공인들과 덕담을 나누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1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머리 위로 하트를 만들어 보이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아울러 IMF 사업 실패를 겪고 18년간 서문시장에서 노점을 운영하다 작년 7월 정식 점포로 재기에 성공한 양말가게에 들러 사장님을 응원하고, 이날 배식 봉사활동을 했던 복지관의 어르신들을 위해 겨울 양말 300켤레를 직접 구매해 전달했다.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양말가게를 찾아 상인으로부터 선물을 받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김건희 여사가 11일 대구 서문시장을 양말가게를 찾아 상인으로부터 선물을 받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이번 행사가 설 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에게 희망을 전하는 봉사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고, 전통시장 장보기를 통해 최근 고물가와 경기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시장 상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