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충격의 '고데기 온도 체크'…더 글로리 학폭 장면, 실화였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학창 시절 박연진(임지연 분)이 동급생 문동은(송혜교 분)을 고데기로 학대하는 장면. 더 글로리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학창 시절 박연진(임지연 분)이 동급생 문동은(송혜교 분)을 고데기로 학대하는 장면. 더 글로리 캡처

송혜교 주연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에 등장하는 '고데기 온도 체크' 장면이 17년 전 충북 청주에서 벌어진 여중생 학교 폭력을 연상케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청주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더 글로리 속 고데기를 이용한 학교 폭력이 지난 2006년 청주 여중생 학교 폭력을 떠올리게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실제로 OO중학교에서 이런 사건이 있었다" "드라마 속 교복과 현재 해당 학교 교복이 비슷하다" 등의 내용이었다.

이 시리즈에서 박연진(임지연 분)은 학창 시절 고데기 온도를 체크하겠다며 동급생 문동은(송혜교 분)의 신체 곳곳을 지진다. 박연진은 문동은이 자신의 지시를 거부하거나 학교 폭력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이런 일을 벌였다.

실제 2006년 5월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도 이와 비슷한 사건이 벌어졌었다. 3학년 학생들이 동급생 한 명을 표적으로 삼아 미용도구(고데기)와 옷핀, 책 등으로 상해를 가한 것이다. 과거 이 사건을 보도한 뉴시스는 피해 학생이 심한 화상을 입고, 꼬리뼈가 튀어나올 정도로 다쳐 5~6주 간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고 전했다.

당시 피해자는 뉴시스에 "한 달 가까이 친구들이 돈을 가져오라고 협박하면서 폭행했다"며 "그들이 한 짓은 고문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수일 간격으로 고데기 온도 체크를 해 상처가 아물 틈이 없었다"며 "아물던 딱지를 손톱으로 떼어내는 '의식' 같은 형벌도 자행했다"고 울먹였다.

만행이 알려지면서 결국 주범인 가해자는 구속됐다. 학교 폭력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학교와 교사들은 행정처분을 받았다고 한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