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靑서 근대문학 특별전 관람…“전세계 사랑받도록 번역·출판 지원 뒷받침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9일 근대 문학 특별전을 관람하며 문학의 진정한 가치를 국민과 함께 나눴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청와대 춘추관 문학특별전시회'를 찾아 이상,염상섭,현진건, 윤동주 등 근현대 문인들의 대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청와대 춘추관 문학특별전시회'를 찾아 이상,염상섭,현진건, 윤동주 등 근현대 문인들의 대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 중인 문학 특별전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청와대를 거닐다’를 관람하며 “근대 문학 유산이 많이 소실돼 안타까운 상황이지만 역사적, 사회적으로 귀중한 자료를 이곳에서 만나볼 수 있어 다행이다. 앞으로도 국민께 보여드릴 기회가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며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청와대 춘추관 문학특별전시회'를 찾아 이상,염상섭,현진건, 윤동주 등 근현대 문인들의 대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청와대 춘추관 문학특별전시회'를 찾아 이상,염상섭,현진건, 윤동주 등 근현대 문인들의 대표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문인과 예술인들이 어떤 생각을 공유하고 우정을 키우며 성장했는지를 볼 수 있는 전시”라면서 전시기획자로 활동하면서 관심 있게 보았던 근대 문학 작가들의 시대적 고뇌와 아픔, 사랑과 우정, 예술혼 등을 주제로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특히 “문학이 앞서가면 미술과 건축, 음악도 그 뒤를 따라간다”면서 “우리의 근대 문학 유산은 그 당시의 시대정신을 담고 있기에 너무나 소중하다”고 이번 전시회의 의미를 높이 평가했다.

김 여사는 “우리 근현대 문학가들은 판화, 타이포그래피 등에도 능했던 종합예술가였다”면서 “청와대에서도 그림 작품뿐 아니라 문학과 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문화 콘텐트 전시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서 문학 특별전시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청와대를 거닐다‘를 찾아 어린이와 문학도장을 찍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9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에서 문학 특별전시 ‘이상, 염상섭, 현진건, 윤동주 청와대를 거닐다‘를 찾아 어린이와 문학도장을 찍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손글씨로 시를 써보는 체험공간에서 윤동주 시인의 작품을 직접 자필로 쓰기도 했다.

김 여사는 훌륭한 우리 문학 작품들이 국제대회에 입후보됐음에도 대한민국의 애환과 미묘한 표현 및 감정을 오롯이 전달하지 못해 영어권 국민에게 파고들지 못하는 것에 주목하면서 “우리나라의 훌륭한 문화 콘텐트가 표현과 언어의 문제를 넘어서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번역과 출판 등에 대한 지원을 뒷받침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우리 문학 작품 열두 편이 작년 국제대회에서 수상하거나 입후보가 됐다고 설명한 뒤 “우리 문화 콘텐트가 세계로 더욱 뻗어 나갈 수 있도록 관련 분야에 대한 지원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