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총으로 식당 털려던 강도, 손님이 쏜 총 9발에 숨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텍사스 휴스턴 한 식당에 총을 든 강도에게 총기를 겨누는 손님의 모습. 트위터.

미국 텍사스 휴스턴 한 식당에 총을 든 강도에게 총기를 겨누는 손님의 모습. 트위터.

미국에서 장난감 총을 들고 식당을 털려던 강도가 손님이 쏜 진짜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포스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5일 오후 11시30분쯤 텍사스 휴스턴의 한 멕시코 음식점에서 발생했다.

가게 내부 CCTV 영상을 보면 범인은 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들고 식당 안으로 들어와 손님들에게 겨누고 위협했다. 범인은 검은색 스키마스크와 검은색 옷, 장갑을 착용하고 있었다.

당시 식당에는 10명의 손님이 있었으며 몇몇 손님들은 바닥에 엎드려 가지고 있는 돈과 지갑을 범인에게 건넸다.

범인이 출구를 향해 발걸음을 돌렸을 때 한 손님이 나섰다. 그는 범인이 등을 돌린 사이 자신이 소지하고 있던 총기를 꺼내 범인을 향해 쐈다.

범인이 총에 맞고 바닥에 쓰러진 뒤에도 이 손님은 여러 번 방아쇠를 당겼다.

휴스턴 경찰은 이 남성이 최소 9발을 쐈으며, 그중 1발은 범인의 머리에 맞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범인이 빼앗은 소지품들을 다시 주인에게 돌려준 뒤 식당을 빠져나갔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에는 식당 주인과 직원들만 남아있었다.

경찰은 범인이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그가 범행에 사용한 것은 플라스틱 총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인의 신원을 파악하지는 못했으며 20대로 추정된다고 했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범인을 사살한 손님의 사진을 올려 공개 수배했다. 경찰은 이 손님에 대해 어떤 혐의도 적용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난감 총일지라도 당시 느꼈을 위협은 진짜였을 것이라는 점에서다.

KHOU방송의 법률 분석가 카르멘 로는 “이 손님의 총격은 정당방위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총이 가짜였어도 당시 느꼈던 위협은 진짜였다”며 “그 식당의 모든 사람들은 분명히 그것이 진짜 총이라고 믿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총알을 쏘는 것이 정당하다면 치명적인 위협이 더 이상 없을 때까지 계속 쏘는 것도 정당하다”고 말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