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연계 의심 해커집단, 작년 여름 美 핵연구시설 해킹 시도

중앙일보

입력

러시아 정부와 관련 있다는 의심받는 해커 집단이 지난해 미국의 핵 연구소 3곳에 대해 해킹을 시도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인터넷 기록과 사이버 보안 전문가 5명의 검증 결과를 근거로 지난해 8∼9월 러시아 해커 집단 '콜드 리버'(Cold River)가 브룩헤이븐(BNL)과 아곤(ANL), 로런스 리버모어 국립연구소(LLNL)를 목표로 삼았다고 전했다.

매체가 입수한 인터넷 기록엔 해커들이 연구소의 가짜 로그인 페이지를 만들고 이를 연구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내 사용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알아내려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

콜드 리버의 침입 시도가 성공했지는 지, 왜 이들 기관을 해킹하려 했는지 등은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매체는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해당 연구소들과 미 에너지부 등은 관련 답변을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해킹이 시도됐던 지난해 여름은 러시아가 점령한 유럽 최대 규모의 원자력발전소 자포리자 원전에서 방사성 물질 누출 위험이 커지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이 점검에 나선 때이기도 하다.

콜드 리버는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 기관에 대한 해킹 공격을 늘려 왔다. 2016년 영국 외교부를 표적으로 삼으면서 서방의 감시망에 들어온 이후 해킹 사건 수십 건에 연관됐다. 서방은 러시아 정부가 외국 기업과 기업을 대상으로 사이버 첩보전을 펼친다고 보고 있지만, 러시아는 이를 부인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