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 뽑겠다는 건지"…강민경, 2년전 구인공고도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의류업체를 운영 중인 가수 다비치의 강민경(32)이 연봉 2500만원에 경력직 직원을 구한다는 공고를 냈다가 ‘착오’라며 해명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해당 회사에서 과거에도 까다로운 지원 자격을 내건 경력직 ‘인턴’을 뽑았던 사실이 재조명되면서다.

강민경. 인스타그램 캡처

강민경. 인스타그램 캡처

1~3년 경력직 채용에 ‘인턴(정규직 전환 가능)-3개월’

6일 한 채용정보사이트에 따르면 강민경이 운영하는 쇼핑몰 ㈜아비에무아는 지난 2021년 6월 ‘경력직 웹디자이너 인턴직 채용’ 공고를 냈다.

당시 아비에무아는 동종업계 경력 1~3년, 해당 직무 근무경험, 포토샵 및 HTML, CSSS, 일러스트레이터 등 운영 능력, 포트폴리오 제출 등 지원 자격을 제시했다.

지원자는 서류전형과 1·2차 면접 전형을 통과하면 채용될 수 있었다. 채용된 직원은 3개월 인턴으로 근무하게 되며, 그 이후 정규직 전환이 가능하다고 적혀 있다.

해당 직원의 업무는 웹디자인, 영상 제작, 로고 디자인, SNS 관리, 기획, 편집, 회사 소개 프레젠테이션 자료(PPT) 디자인, 마케팅 콘텐트 디자인 등을 맡는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강민경이 운영 중인 쇼핑몰 '아비에무아'의 2021년 채용 공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민경이 운영 중인 쇼핑몰 '아비에무아'의 2021년 채용 공고.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네티즌들은 “경력직을 3개월 인턴으로 쓰겠다는 건 직원을 뽑겠다는 건지, 노예를 뽑겠다는 건지 모르겠다” “2명 이상 직원이 할 업무를 한 명에게 몰아준다고 쓰여 있다” 등 반응을 내놨다.

최근 1년 직원 절반 ‘퇴사’…연봉도 업계 평균보다 낮아 

강민경 쇼핑몰 채용 공고가 논란이 되면서 근무환경이나 처우가 동종업계 다른 회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기업 정보를 제공하는 ‘크레딧잡’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아비에무아의 직원은 총 14명이며, 최근 1년 인원증가율은 104%(12명), 퇴사율은 52%(6명)였다.

'크레딧잡'에 올라온 쇼핑몰 '아비에무아' 관련 정보. 크레딧잡 캡처

'크레딧잡'에 올라온 쇼핑몰 '아비에무아' 관련 정보. 크레딧잡 캡처

2022년 12월 기준 전체 평균연봉은 3041만원으로 업계 평균 3694만원보다 약 600만원가량 낮았다. 또 올해 입사자 평균연봉은 2411만원으로, 업계 평균보다 195만원 적었으며 신입 예상 연봉은 대졸 기준 22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번 논란은 아비에무아가 경력직 CS(Customer Service·고객서비스) 담당 직원 채용 공고에서 경력 3년 이상 대졸자 등 조건을 내걸면서 시작됐다. 회사 측에서 제시한 연봉은 2500만원이었다. 국민연금과 건강보험료 등 세금을 제한 월 실수령액은 약 187만원이다.

이를 두고 논란이 일자 강민경은 인스타그램에 “담당자 착오로 CS 경력자 채용 공고에 신입 연봉이 기재 됐다. 경력직의 경우 반드시 경력과 직전 연봉을 고려해 연봉 협상을 진행한다”고 사과 및 해명 글을 게시했다.

이런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