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까지 중부 등 10㎝ 눈폭탄…행안부, 중대본 1단계 가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행정안전부는 6일 저녁부터 중부내륙과 경북북부내륙을 중심으로 대설특보가 예상돼 이날 밤 9시 50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눈이 내린 6일 우산을 쓴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눈이 내린 6일 우산을 쓴 시민들이 서울 광화문 광장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 또는 눈이 시작되어 내일인 7일 낮까지 경기동부, 강원내륙, 충북북부, 경북북부내륙은 3~8㎝, 서울동부, 경기북서부, 충북중·남부, 전북동부는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내륙에 많은 곳은 10㎝ 넘는 눈이 올 전망이다.

이에 행안부는 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행안부 장관)은 강설로 인한 도로 결빙이 예상되는 만큼 고속도로·국도 등 주요 도로의 사전제설을 실시해서 결빙을 방지하고, 지역 간 경계도로, 접속구간에 대해서도 제설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또 밤사이 쌓인 눈으로 인해 아침 교통소통에 문제가 없도록 도심지 내의 주요 도로 제설을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곳에 대한 제설을 철저히 해 국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결빙으로 많은 국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응달지역의 보도, 교량, 공원 등에 대해서도 제설제를 비치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이 본부장은 밤·새벽 시간대 제설작업 시 작업자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작업을 시행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이 본부장은 “관계기관에서는 강설로 인해 국민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설제 사전살포를 철저히 시행하고, 국민 여러분께서도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교통 혼란을 최소화해주시고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