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 당일 음주 추궁에...경찰청장 "휴일 저녁 음주 할수도 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희근 경찰청장이 이태원 참사 당일 충북 제천시를 방문해 등산한 뒤 술을 마셨다는 의혹을 공식적으로 인정하면서도, 휴일 음주에 대해선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4일 밝혔다.

윤 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서 참사 당일 음주를 했냐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음주했다고 (이미) 말씀드렸다”고 답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희근

윤희근 경찰청장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희근

윤 청장은 그동안 참사 당일 음주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고 간접적으로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명확하게 음주 사실을 인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청장은 참사 당일인 지난해 10월 29일 토요일 휴일을 맞아 지인들과 월악산을 등산한 뒤 오후 11시께 인근 캠핑장 숙소에서 잠이 들었다. 그는 참사 발생 이튿날인 30일 0시 14분 무렵 상황담당관의 전화를 받고서야 참사 발생을 처음으로 인지했다.

참사가 발생한 지 45분이 지난 시점인데도 별다른 조치 없이 윤 청장이 취침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그가 술에 취해서 자느라 참사 발생을 알지 못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왔다. 휴일에 음주한 사실 자체가 위법한 행위는 아니지만, 당일 서울에 각종 집회가 예고돼 있었고 핼러윈 축제와 관련해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경찰의 최고 책임자가 무책임하게 술을 마셨다는 문제 제기도 잇따랐다.

그는 “주말 저녁이면 저도 음주를 할 수 있다. 그런 것까지 밝혀드려야 하나”며 음주 여부를 추궁하는 조 의원의 질문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윤 청장은 참사 당일 경찰청이 위치한 서울을 떠나 관외로 출타한 사실을 경찰 내부 시스템에 별도로 입력하지 않았다는 의혹도 인정했다.

윤 청장은 “경찰청장의 관할은 서울이 아니라 전국이고, 참사 당일이 토요일 휴일이었기 때문에 관외 출타 사실을 시스템에 입력할 필요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